메뉴

노출 퍼포먼스에서 대장먹은 현아! 이번엔 엉덩이 노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현아가 한 대학 축제에서 파격적인 엉덩이 퍼포먼스를 펼쳐 또다시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버블팝(Bubble Pop)'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버블팝’ 무대에서 현아는 검은색 티셔츠와 실크 스커트를 입고 춤을 추던 중, 갑자기 뒤로 돌아 치마를 걷고 엉덩이를 흔드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검은색 속바지를 입고는 있었지만, 여태까지 유명 가수가 스스로 치마를 걷어올리며 엉덩이를 노출한 퍼포먼스는 없었기에 이 모습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순식간에 검색어 1위를 장식한 이 영상에 대해 누리꾼들은 크게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속옷 같은 차림으로 엉덩이를 노출시켜 흔드는 모습이 성 상품화하는 것 같아 불쾌하다"라는 비판의 목소리와 "본인 나름의 새로운 퍼포먼스일 것",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멋지다"라는 찬사의 목소리로 의견이 갈라졌다. 

 

이러한 논란이 뜨거워지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으니,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11년 11월 무대에서 가수 장현승과 키스신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가 있고, 지난 5월에는 한 대학교 축제에서 역시 과감한 퍼포먼스를 시도하다 가슴 부위가 순간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한 후 솔로로 전향한 현아는 항상 무대에서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특출한 퍼포먼스를 지향하고 있어 '동양의 마돈나'라고도 불린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