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출 퍼포먼스에서 대장먹은 현아! 이번엔 엉덩이 노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현아가 한 대학 축제에서 파격적인 엉덩이 퍼포먼스를 펼쳐 또다시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버블팝(Bubble Pop)'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버블팝’ 무대에서 현아는 검은색 티셔츠와 실크 스커트를 입고 춤을 추던 중, 갑자기 뒤로 돌아 치마를 걷고 엉덩이를 흔드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검은색 속바지를 입고는 있었지만, 여태까지 유명 가수가 스스로 치마를 걷어올리며 엉덩이를 노출한 퍼포먼스는 없었기에 이 모습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순식간에 검색어 1위를 장식한 이 영상에 대해 누리꾼들은 크게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속옷 같은 차림으로 엉덩이를 노출시켜 흔드는 모습이 성 상품화하는 것 같아 불쾌하다"라는 비판의 목소리와 "본인 나름의 새로운 퍼포먼스일 것",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멋지다"라는 찬사의 목소리로 의견이 갈라졌다. 

 

이러한 논란이 뜨거워지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으니,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11년 11월 무대에서 가수 장현승과 키스신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가 있고, 지난 5월에는 한 대학교 축제에서 역시 과감한 퍼포먼스를 시도하다 가슴 부위가 순간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한 후 솔로로 전향한 현아는 항상 무대에서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특출한 퍼포먼스를 지향하고 있어 '동양의 마돈나'라고도 불린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 ‘글빛누리공원’ 개장.. 도서관과 생태공원을 함께 즐긴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시민들에게 쾌적한 여가·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영통구 망포동에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제112호 근린공원)’을 지난 5월 25일 개방했다고 3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망포4지구 내 ‘글빛누리공원’은 공사 기간이 2018년 6월~2020년 12월로 아직 준공 완료하지 않았지만, 지역주민들이 글빛누리공원 개방을 지속해서 요청하고 공원 개방 전 시설물 등의 최종 점검이 5월 22일 완료함에 따라 지역주민이 공원을 조기에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개방했다고 설명했다. 5월 25일 개장한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은 ‘망포글빛도서관의 책 향기가 공원 안에 퍼져 어우러진다’는 뜻으로 지어진 이름이며, 지난 2019년 5월 시민을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선정된 공원 명칭이다. 글빛누리공원은 공원과 도서관이 울타리 없이 맞붙어 있고, 도서관 창문으로 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로 시민들이 여가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태공원이다. 망포글빛도서관은 수원시 21번째 공공도서관으로 2019년 4월 개관했다. 연면적 2929㎡,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어린이·영유아 자료실, 북카페, 종합자료실, 동아리실, 강의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