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맑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4.4℃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3.7℃
  • 박무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업소 점유했던 수지 고기리 계곡 시민 품으로

용인시, 지속 단속·설득해 불법구조물 철거…울타리 설치·정비 방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의 고기리 계곡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용인시는 15일 고기리 계곡을 점유하며 영업을 하던 이 지역 10개 업소 가운데 9곳이 계곡에 무단 설치했던 구조물을 자진철거했고, 나머지 1곳도 이달 내 철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앞으로 이들 업소의 간섭을 받지 않고 고기리 계곡을 자유롭게 출입하며 즐길 수 있게 됐다.

 

해발 582m의 광교산과 566m의 백운산 자락에 있는 고기리 계곡은 주 소하천인 장투리천에 광교산천과 장의천 등이 합쳐진 뒤 지방하천인 동막천으로 이어지는데 계곡이 깊고 수량이 풍부해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그러나 이 일대 식당들이 장기간 평상과 천막 등을 설치하고 영업을 하면서 시민들의 접근을 제한해 민원이 이어졌다.

 

이에 시는 지난 8월초부터 지속적으로 무단 설치한 구조물 단속에 나서 강제철거(행정대집행)를 예고하는 통보서를 발부하는 등 상인들을 압박하며 설득했다.

 

 

 

 

이에 이 지역 상가번영회가 자진철거를 약속했고, 시 역시 충돌사태를 초래할 수도 있는 행정대집행을 유예해줘 계곡을 평화롭게 복구하는데 성공했다.

 

시는 앞으로 반복되는 업소들의 무단점유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오는 11월부터 이 일대에 울타리를 설치하고, 시민들은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천 진출입 통로와 계단을 설치키로 했다.

 

또 향후 불법점유가 발생할 경우 변상금 부과와 고발 등으로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충돌을 빚을 수도 있는 행정대집행 없이 이곳에 무단 설치됐던 구조물들을 모두 철거하게 돼 기쁘다시민들이 고기리 계곡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 10명중 8명 이상 ‘지역화폐 6% 추가혜택’ 알고 있다.. 온라인 O/X퀴즈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경기도민10명중8명 이상은‘경기지역화폐’의 사용방법을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지난7월12일부터8월12일까지‘경기지역화폐’사용방법에 대한 이해도를 돕기 위해 도민 대상 온라인O/X퀴즈를 실시한 결과 총12개 문제 중 평균9개의 정답을 맞췄다. 이번 조사에는 경기도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패널2,291명이 참여했다. O/X퀴즈 결과에 따르면 ▲현금영수증 발행 및30%소득공제(정답률95%)▲카드단말기 보유 상점 어디서나 결제 가능(89%)▲지역화폐 구입 시6%추가혜택(84%)▲추가혜택의 경우 개인별 구매 한도 있음(81%)부문에 대한 정답률이 매우 높았다. 반면 ▲연매출10억 원 미만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 지역화폐 이용이 가능(44%)▲대형마트,백화점,기업형 슈퍼마켓(SSM)사용 불가(58%)에 대한 정답률은 상대적으로 낮아,이에 대한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퀴즈 참여자들은“이번 계기로(지역화폐를)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경기지역화폐에 대해 쉽게 알 수 있는 좋은 퀴즈네요”, “재미있네요.오늘 신청하려고 합니다”등의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온라인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