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재)광명문화재단, 사업설명회 [재단사용법 ver.1] 열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문화적 노력을 다할 것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재)광명문화재단이 개최한 2023년 (재)광명문화재단 사업설명회 [재단 사용법 ver.1] 가 오늘 17일 광명시민회관 리허설룸에서 시민과 지역예술인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설명회는 어연선 대표이사의 2023년 재단의 주요 정책방향 발표를 시작으로 재단 청년 홍보단 [아리] 2기 참여자 오채운, 이민서님의 재단사업 소개, 그리고 부서 팀장들의 사업 참여방법과 공모지원방법 ,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어연선 대표이사는 이날 재단의 정책방향을 발표하며“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노력이 절실할 때이며,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문화적 노력과 실천이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한 시기로 광명문화재단은 그 역할과 책임을 다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이를 위해 ▲지역공동체 회복 [지역의 이슈를 시민과 예술가와 함께 문화예술적으로 해결] ▲ 일상이 문화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누리고 즐기는 문화예술] ▲광명스타일 [광명 고유의 지역문화브랜드 개발] ▲탄소중립실천 [탄소중립 문화행동 실천] ▲문화자치 [시민이 주체가 되는 광명 문화도시 실현] 등 2023년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예년과 달리 광명 청년 예술가들이 대거 참석하여 ‘창작 공간 지원 사업’, ‘청년예술가 교류’등 활발한 의견 제안으로 눈길을 끌었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은 “사업설명회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무엇인지 한눈에 알 수 있어서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또한 대관 신청이나 시민 할인혜택 등 평소 궁금하고 어려웠던 부분들을 알게 되어서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