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5.0℃
  • 서울 23.7℃
  • 흐림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1℃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건물주가 몰랐다고?" 빅뱅 대성 건물에서 비밀스런 회원제 성매매 유흥업소 운영 의혹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이번에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빅뱅'의 대성이 소유한 강남의 한 건물에서 불법 성매매 유흥업소가 운영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YG 관련 성매매 의혹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앞서 몇 차례나 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지드래곤과 탑, 성접대 알선 및 공금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은 승리와 YG의 수장 양현석, 그리고 연이어 대성 소유 빌딩의 불법 유흥주점 의혹까지, 그야말로 한 때 젊은 이들의 우상이었던 세계적 한류의 1세대 '빅뱅'의 추락이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보도에 따르면, 대성이 2017년 310억원에 매입한 서울 강남 소재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건물 건축물대장에 따르면 5층부터 8층까지 식당과 사진관이 입주한 것으로 돼 있지만, 간판도 없을 뿐더러 사진관이 있다는 8층은 철문으로 막혀 내부 진입이 불가능했다.

 

또한 음식점으로 등록된 3개 층 엘리베이터 버튼은 특별한 키 없이는 작동하지 않았다.

 

주변 상인들과 몇 몇 부동산 관계자들은 해당 건물 내에 있는 가게가 회원제로만 운영되는 수상한 유흥업소라고 입을 모았고, 내부 관계자 또한 회원제로 비밀리에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건물주인 대성 측은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다.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은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 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알고 있다"면서" 만약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채널A에 따르면 다수의 부동산 관계자들은 건물에 와보면 알 일을 건물주인 대성이 사전에 몰랐을리 없다고 지적했다.  

 

파문이 불거지자 강남구청 건축과 관계자는 "건물 용도대로 유지 관리를 해야할 의무는 건물주에게 있다"고 강조하며, "강남구청은 해당 건물에 대한 단속을 실시하고 위반 사항이 있을 경우 행정 처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성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의혹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고 있으며, 대성은 현재 군 복무 중이다.

 

YG는 소속 아티스트 관련 논란이 일 때마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거나 "사실무근"이라는 강경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의혹은 혐의로 확정되고, 사실관계를 인정할 만한 정황증거들이 속속 나오면서 이미 대중의 신뢰를 잃은 상태다. 

 

 

 

 

 

사실상 YG의 수장 양현석(50) 씨는 지난 22일 전 외국인 재력가를 상대로 성접대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양 씨는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포털사이트에서 자신의 사진들을 모조리 삭제했다.

 

양현석 씨는 2014년 조로우 등 외국인 투자자들을 정마담의 유흥주점에 불러 성접대를 했다는 혐의를 받았으며, 같은 해 이들의 유럽 여행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조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그간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했다"며 "관련자 중 수사 전환 대상자는 양 씨 이외에도 3명이 더 있지만, 신분을 밝힐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양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 가량 조사한 후, 내사를 거쳐 지난 17일 양현석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계좌추적 등의 강제수사 계획도 고려하고 있으며, 출국금지 조치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은 최근 강남권 대형 클럽 불법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편성한 '클럽 불법행위 합동 대응팀'과 관련해 "2주에 한 번 점검 회의를 하고 구청 등과 업태 위반에 대한 합동 점검에 나설 것"이라며, "마약 유통에 대한 첩보 수집과 특별 단속, 불법 촬영 영상물 유통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잇따른 비위 의혹으로 홍역을 앓은 강남권 경찰 인적 쇄신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강남경찰서 전출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심의 중이고, 전입 희망자에 대해서도 발령 여부를 심의하고 있다"며 "정확히 몇 명 (전출·전입인지)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유치한 ‘PHC지씨엠코리아’ 평택 오성에 반도체장비 부품공장 23일 준공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투자 유치한 반도체 장비 부품업체인 PHC지씨엠코리아가 평택 오성 외국인투자지역에 부품공장을 준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PHC지씨엠코리아는 이날 오전 평택 오성 외국인투자지역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김상태 PHC그룹 회장, 박강욱 PHC지씨엠코리아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과 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품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PHC지씨엠코리아는 평화발레오, 평화정공, 한국파워트레인 등을 계열사로 갖고 있는 국내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인 PHC그룹과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반도체 산업용 장비 부품 전문회사인 RPM의 합작회사다. PHC지씨엠코리아는 경기도와 2015년 1,800만 달러, 2017년 1천만 달러 등 총 2천8백만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현재 평택 오성과 현곡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PHC지씨엠코리아는 이번 공장 준공에 따라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업체인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에 반도체 장비 주요 부품을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다.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는 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의 20% 이상 점유한 글로벌 반도체 장비 업체다. 경기도는 PHC지씨엠코리아의 오성공장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