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동연 경기도지사 2023 계묘년(癸卯年) 신년사 "도민 삶에 희망 드릴 것"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월 1일 2023 신년사를 통해 "경기도 경제와 사회를 더 역동적으로 만들어 도민의 삶에 희망을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하,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년사 전문.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께 새해 인사 드립니다.

 

계묘년(癸卯年) 새해,

경기도는 도민의 삶에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경기도 경제와 사회를 더 역동적으로 만들겠습니다.

혁신산업 등 미래먹거리를 키우고,

경기도의 경제영토를 넓히겠습니다.

 

더 많은 기회를 마련하겠습니다.

 

어려움이 예상되는 경제 상황 속에서도

힘든 분들을 먼저 보살피는

상생과 포용의 공동체를 만들겠습니다.

 

더 고른 기회를 마련하겠습니다.

 

민생과 안전도 한층 더 두텁고 촘촘하게 챙기겠습니다.

경기도가 도민의 삶을 지키는 방파제가 되겠습니다.

 

한 해 동안 만났던 수많은 도민 여러분의

소중한 바람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기회수도 경기’를 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새해에도 늘 도민 여러분과 함께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23년 새해 경기도지사 김동연 드림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경기도자미술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 열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미술관이 오는 3월 6일까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 아티스트 인 레지던시 프로그램(Artist-in-Residence, AIR)에 참여해 국내 작가들의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을 연다. 재단은 지난 2017년 7월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세계 도자 발전 및 상생 방안 모색을 위한 ‘교류 협력 증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국제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번 프로그램 참여는 ‘경기도자미술관 해외 레지던시 작가 창작 교류 사업’의 하나로 국내 작가들의 창작 활동 지원과 해외 작가들과의 교류 경험 기회를 통한 국제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일본 시가라키에 위치한 ‘시가현립 도예의 숲’은 시가라키 전통 도자부터 세계적인 현대 도예까지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는 ‘도예관(미술관)’과 함께 ‘창작 연수관’, ‘산업 전시관’ 등 3개의 시설과 야외 전시 공간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이자 도예 전문 기관이다. 특히, 지난 30여 년간 세계적인 중견작가들과 신진작가들이 참여하는 레시던시 프로그램을 집중·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국 작가를 축으로 레지던시 30주년 기념전 ‘정중동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