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일자리 60만개 만들어 ‘일하기 좋은 경제도시’로 도약

민선 8기 일자리 나침반 ‘일자리대책 종합계획’발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시가 2026년까지 총 6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고용률 70.1% 달성에 도전한다.


인천광역시는 고부가가치 미래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일하기 좋은 경제도시를 향한 일자리 나침반인 '민선 8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시는 2023년부터 2026년까지 4년간 총 60만개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률 70.1% 달성을 목표로 역량을 집중한다.


2022년 고용률과 실업률 등 각종 고용지표는 전년동월대비 1% 이상 반등하는 등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3고로 인한 지역경제와 취약계층의 경제적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시는 지역의 특성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마련해 선제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 종합계획에 따르면 시는 2023년 예상되는 대외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시민이 행복한 일자리 60만개 창출을 위해 ▲고부가가치 미래일자리 ▲인천형 특화일자리 ▲청년의꿈 도전일자리 ▲맞춤형 균형일자리 ▲함께하는 소통일자리 등 5대 전략과 12개 핵심과제를 통해 ‘일하기 좋은 경제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첫째,'고부가가치 미래일자리'는 신성장 산업을 육성 지원을 위해 ➊미래산업(AI, 디지털, 로봇, 바이오) 혁신일자리 2,613개, ➋혁신성장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3만1,388개, ➌IFEZ 신성장산업 조성 및 고용창출 1만8,046개 등 총 5만2,047개의 일자리를 창출을 목표로 한다.


둘째,'인천형 특화일자리'는 산업구조 대전환과 고용의 질 개선을 목표로 ➊중소기업지원 육성을 통한 고용창출 역량강화 1만5,502개, ➋인천 지역특화형 일자리 활성화 7만6,670개, ➌소상공인 경영안정 및 자립환경 조성 4만636개 등 총 13만2,808개의 일자리 창출할 계획이다.


셋째,'청년의 꿈 도전일자리'는 청년인구 증가와 도시활력 강화를 목표로 ➊청년의 경제활동 참여와 자립지원 일자리 3만9,215개, ➋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창업 생태계 조성 632개 등 총 3만9,847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넷째,'맞춤형 균형일자리'는 취약계층 및 시민 일자리안전망 강화를 위해 ➊공공부문 일자리 안전망 강화 20만7,958개, ➋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 9만5,652개 등 총 30만3,610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다섯째,'함께하는 소통일자리'는 점점 심화되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➊고용서비스 인프라 개선 7만6,811개, ➋일자리 거버넌스 활성화 3,524개 등 총 8만335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아울러, 글로벌 경기둔화의 영향으로 인한 제조업 생산감소로 침체된 경제, 청년층 순유출과 인구의 자연감소 등 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상용근로자, 임금수준, 고소득일자리 비중, 대규모 사업체 종사자 비중 등 고용의 질과 관련된 지표개선을 위한 정책 시행에도 적극 나선다.


유정복 시장은 “대외 경제위기와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도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정책이라는 신념과 시민이 행복한 세계초일류도시 인천이라는 시정목표 달성을 위해 시민이 행복한 일자리 60만개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경기도자미술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 열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미술관이 오는 3월 6일까지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 아티스트 인 레지던시 프로그램(Artist-in-Residence, AIR)에 참여해 국내 작가들의 올해 첫 국제 창작 교류의 장을 연다. 재단은 지난 2017년 7월 일본 ‘시가현립 도예의 숲’과 세계 도자 발전 및 상생 방안 모색을 위한 ‘교류 협력 증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인 국제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번 프로그램 참여는 ‘경기도자미술관 해외 레지던시 작가 창작 교류 사업’의 하나로 국내 작가들의 창작 활동 지원과 해외 작가들과의 교류 경험 기회를 통한 국제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일본 시가라키에 위치한 ‘시가현립 도예의 숲’은 시가라키 전통 도자부터 세계적인 현대 도예까지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는 ‘도예관(미술관)’과 함께 ‘창작 연수관’, ‘산업 전시관’ 등 3개의 시설과 야외 전시 공간으로 구성된 복합문화공간이자 도예 전문 기관이다. 특히, 지난 30여 년간 세계적인 중견작가들과 신진작가들이 참여하는 레시던시 프로그램을 집중·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국 작가를 축으로 레지던시 30주년 기념전 ‘정중동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