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반도체 소부장 생태계 육성’ 국비 262억 확보 ‥ 경기도 테스트베드 구축

경기도, 정부 ‘반도체 소부장 요소기술 실증기반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 선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올해 경기도가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 장비 구축에 필요한 국비 262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도내 반도체 산업 생태계 육성과 글로벌 반도체 산업 초격차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반도체 소부장 요소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정부가 경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전국 5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를 중심으로 테스트베드를 구축, 소부장 기업들에 대한 실증지원과 공급망 안정성 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골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기도는 이번에 확보한 국비 262억 원과 도비 115억 원 등을 더해 3년간 총 416억 원을 투입, 도내 반도체 소부장 분야에 연구개발에 필요한 전용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내 1,200평 규모의 전용공간을 확보한 후, 시제품 성능평가와 분석·시험, 설계지원 등에 필요한 총 24종의 연구 장비들을 올해 하반기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은 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의 핵심 기관으로 지정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기획과 운영 역할을 맡아 추진한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도내 반도체 산업구조 강화와 관련 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고, 궁극적으로 경기도가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 확보를 위한 거점으로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특히 시제품 분석부터 평가·인증까지를 통합한 ‘지역 밀착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내 반도체 소부장 기업의 기술개발에 필요한 시간·비용을 절감하는 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도는 해당 인프라를 토대로 도내 반도체 수요기업(대기업 등)과 공급기업이 함께 기술개발을 수행하고 실증연구를 할 수 있는 ‘공동개발지대’를 마련해 수요-공급기업 간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확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 분야 수입의존도를 낮추고, 자체 연구개발 역량이 미흡해 연구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규모 소부장 기업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는 구상이다.

 

김동연 지사는 ‘잘 사는 경제수도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미래 성장동력 중심의 반도체 산업을 글로벌 첨단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공약 한 바 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할 경기도 반도체 소부장 산업 생태계 육성에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도내 소부장 산업 자립화와 기술개발 도약에 지속해서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믿기지 않아" 도하의 기적 어게인! 대한민국 16강 진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기적처럼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2-1로 역전승했다. 앞서 가나전 경기에서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경기장 내 선수와의 접촉이 금지되어 벤치에 들어오지 못하고 VIP석에서 지켜봤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27분 이강인이 찬 공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나온 걸 김영권(울산)이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6분에는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이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흘러나온 세컨볼을 골문 오른쪽에 있던 김진수가 왼발로 차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무효가 되기도 했다. 답답한 흐름 속에 후반 21분 부상당한 이재성이 나가고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교체 투입돼 공격력이 한층 강화됐다. 후반 추가시간 1분, 골문 앞에서 4명의 수비수에게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