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천시, 공공일자리 야외근무자에 얼음조끼 배부

온열질환도 예방하고, 환경도 살리고 일석이조 효과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부천시는 본격적인 무더위에 공공일자리 야외근무자들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얼음조끼를 제작해 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부한 얼음조끼는 우산수리분야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이 틈틈이 제작한 것으로 기성조끼에 주머니를 추가 재봉하였고 버려지는 폐아이스팩을 수거, 소독하여 사용함으로써 공공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자원 재활용 효과까지 더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인 만큼, 양묘장과 자원순환센터 등 외부에서 작업하는 공공일자리 참여자 100여 명에게 얼음조끼와 더불어 생수·팔토시 등도 함께 제공된다.


한편, 부천시는 작년 여름에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및 예방접종센터 등 외부작업장 근로자 400여 명에게 얼음조끼를 배부한 바 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얼음조끼 배부는 장마가 끝나고 30℃를 웃도는 무더위 시기에 적절한 조치로 야외에서 작업하는 공공일자리 참여자의 건강을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근로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