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수도권 최대 해양비즈니스 포럼! 해양도 알고, 일자리도 구하자

21일, 22일 양일간,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 송도컨벤시아서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와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인천항만공사, 연합뉴스가 주관하는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이 이달 21일부터 22일까지 2일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해외참가자는 온라인을 통해 참석하고, 국내 참가자는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할 수 있으며, 공식누리집과 인천국제해양포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 된다.


포럼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이달 15일까지 포럼 공식누리집에서 사전등록을 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참석자들에게는 발표자료집과 기념품이 제공된다.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하다(The World Calls, The Ocean Waves)”라는 대주제 아래 해운·물류 비즈니스 동향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해양산업의 지속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국내외 석학 및 전문가가 주제별 연사로 나선다.


기조연사는 세계적인 역사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사피엔스”의 작가 유발노아 하라리와 이회성 UN기후변화에관한정부간협의체(IPCC*) 의장이 강연한다.


또한 5개 정규세션 및 1개 특별세션으로 구성해 해양산업분야 국내·외 석학 및 전문가들이 주제별 연사로 나설 예정이다.


정규세션은 ▲[세션1] 해운물류(세계 교역환경의 변화와 해양항만산업의 미래) ▲[세션2] 해양에너지(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해양산업 영향 및 발전방안) ▲[세션3] 항만네트워크(항만 환경·사회·투명경영(ESG) 현황) ▲[세션4] 해양관광(Beyond 코로나19 해양관광산업의 활성화 방안) ▲[세션5] 극지·대양(기후변화에 따른 극지와 대양의 미래) 등 총 5개다. 또 해양인문학을 주제로 한 특별세션에서는 ‘인천항 개항 1,650주년 및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 인문학 여행’이 마련될 예정이다.


그리고 청년 및 취업준비생을 위한 海보자고! 취업·창업 박람회도 포럼과 연계해서 개최된다. 청년 및 취업준비생 대상 물류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채용예정기업 10개 부스를 운영해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들과 면접 매칭을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 사무국*에 문의하면 된다.


또한, “당신의 바다를 들려주세요”를 주제로 바다를 떠올리면서 만든 음원이나 바다와 관련된 특별한 소리를 공모하는 ‘대국민 징글 공모전’, 섬 여행 중 수거한 쓰레기를 섬 밖으로 가져와서 분리수거하는 “해(海)보자고! 해양플로깅”, 온라인 서포터즈 운영 등 연계행사도 풍성하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코로나19이후 엔데믹에 대비한 해양산업의 미래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해양산업의 해운·물류 비즈니스 동향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성장 방향을 모색하는 장으로 시민들께서도 많이 참석해 포럼을 빛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