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산업진흥원,“2022 온라인 수출 화상상담회” 개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관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과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6월 21일(화) 창업지원센터에서 일본지역 바이어와 비대면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하였다.


2020년 포스트코로나 이후 경기도 최초로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시작하여 올해로 4회차인 이번 상담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해외시장 진출과 판로개척⋅바이어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들을 지원하여 기업이 실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였다.


특히, 이번 4회차 온라인 수출 화상상담회는 총 10개의 관내 중소 기업들을 발굴⋅참가 지원을 통해 안양의 미래를 대표할 수 있는 기업을 육성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일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하여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도쿄지회와 업무협약을 체결 현지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총 56건, 479만달러(약 62억원)의 수출상담을 하였고, 그중 164만달러(약 21억원)의 계약이 추진 진행 되고 있으며, 당일 현장에서 3건, 30만달러(약3억9천만원)의 계약이 이루어지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앞으로 일본의 주요 소비층인 단케이세대와 1인 가구 젊은 세대층을 대상으로 홍보마케팅 전략을 수립 기업들의 일본시장 진출 교두보를 구축하고, 행사종료 후에도 후속상담과 사후관리를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최대호시장은 상담회장을 방문하여 참가기업과 바이어들을 격려하면서 “3년간의 긴 코로나19 방역 기간으로 인해 해외시장 직접 진출이 제한되었지만 온라인이라는 환경이 새로운 진출 기회가 되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 발맞추어 해외시장 진출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병행을 통해 더욱 확대 되길바란다. 우리시는 지속적으로 온⋅오프라인(O2O) 사업을 추진하여 관내 기업들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사업 지원을 통해 안양시를 대표할 수 있는 우수 중소기업들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환경부, “올 여름방학은 자연과 함께”… 소백산 죽계구곡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올여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환경명소를 선정하여 소개해 드립니다. 에코슐랭가이드 네 번째 명소는 ‘소백산 죽계구곡’ 입니다. 소백산국립공원은 지리산, 설악산, 오대산에 이어 산악형 국립공원 가운데 네 번째로 넓은 공원입니다. 퇴계 이황이 ‘울긋불긋한 것이 꼭 비단 장막 속을 거니는 것 같고 호사스러운 잔치 자리에 왕림한 기분’이라고 묘사한 것처럼 봄이면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룹니다. 소백산 초암사 코스는 계곡의 시원한 비경을 즐기고 완만한 능선을 따라 싱그러운 풍경을 담을 수 있어 여름에도 추천할 만합니다. 초암사부터 봉두암까지는 죽계계곡을 따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걷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는 코스로 진지하게 산행에 임해야 합니다. 죽계구곡의 빼어난 절경에 심취한 퇴계 이황 선생이 흐르는 물소리가 노랫소리와 같다 하여 이름을 붙였다고 하는데요. 계곡의 밑바닥이 투명하게 보이는 맑은 물과 어우러진 바위, 울창한 숲이 빼어난 곳입니다. [초암 탐방 지원센터 → 초암사 → 죽계구곡 → 봉두암 바위 → 국망봉] - 약 2시간 50분 소요(5.4㎞) -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가 봉두암부터는 급경사로 바뀌므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