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소고기법카는 없애고, 도지사 관사는 도민의 품으로”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경기도정 혁신방안 발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잃어버린 경기도정 4년의 회복’을 내걸고 도정 혁신을 위한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이재명 전 지사 재임기간 발생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원천 차단하고, 투명한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다.

 

김 후보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장동을 넘어 뉴 노멀(New Normal)로 향하는 경기도정’을 도민들에게 약속하고, 이를 위한 세부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김 후보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경기도 내 각종 부정의혹을 발본색원 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행정혁신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먼저 ‘소고기법카’로 대표되는 각종 법인카드 유용을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법과 원칙에 입각한 도비 집행을 위해 업무추진비 상세내역 및 영수증을 전부 공개하고, 법인카드 사적유용 적발 시 징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제2의 ‘대장동게이트’ 방지를 위해 전임 도지사가 계획‧추진‧승인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전수조사 하는 것은 물론, 일정 수준 이상의 시‧군 개발사업 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참여를 의무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경기도의 투명한 예산집행을 위해 시민단체 이권카르텔도 바로잡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도지사 치적 홍보를 위한 과도한 홍보비 문제를 해결하고, ‘코나아이’로 대표되는 지역화폐 운영기관의 적정성을 재검토해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환수조치 등 각종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후보는 내부 자정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 감사관을 감사원 출신 등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로 임명하고, 보복성 감사가 이뤄질 수 없도록 원칙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2의 정진상’을 방지하기 위해 정책실장 폐지, 정무직‧별정직 공무원들의 도정개입 최소화 등을 추진한다. 

 

정무직군의 공무원 인사전횡을 미연에 차단하고 전문성을 갖춘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생각이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낙하산 인사 문제 또한 원점에서 재검토한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4차 산업혁명의 전초기지 4년’을 천명하고, ▲로봇‧AI 등을 활용한 행정혁신 ▲경기도형 디지털플랫폼 정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공기관부터 스마트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수원광교청사, 의정부청사 일부에 대학‧기업과 연계한 로봇 실험실을 구축한다. 

 

이를 디지털 행정혁신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사용해 AI(인공지능), 5G, 로봇, 자율주행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융합하는 빌딩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김 후보는 도청 방문 없이 편하게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도내 행정서비스 혁신(원스톱 행정서비스)을 발빠르게 추진하겠다는 뜻과 함께 그동안 세금 낭비로 비판을 받아 온 ‘관사’를 경기도민의 품으로 돌려줌으로써 새 정부의 기조와 발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후보는 “이재명 전 지사 시절 각종 불법‧부정 의혹으로 얼룩진 경기도정을 바로 잡지 않고서는 도정 혁신은 요원하다”면서, “흔들리는 공직기강을 바로 잡고, 오직 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경기도정으로 반드시 돌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