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문화예술재단,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클라라 주미 강 & 김선욱 듀오 리사이틀' 공연

세계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피아니스 김선욱의 듀오 공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문화예술재단은 오는 7월 17일 오후 4시 평촌아트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듀오 리사이틀 공연을 진행한다.


공연 연주자인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은 다섯 살에 함부르크 심포니와 협연하며 데뷔했고, 일곱 살에 줄리어드 음악원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 후 흠잡을 데 없는 우아함과 균형감을 갖춘 바이올리니스트로 명성을 얻으며, 저명한 지휘자와 오케스트라 협연을 하며 세계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연주자다.


함께 공연하는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2004년 독일 에틀링겐 국제 피아노 콩쿠르, 2005년 스위스 클라라 하스킬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에 올랐으며, 2006년 리즈 콩쿠르 우승자로 국제무대에 이름을 알리며 피아니스트로 명성을 얻었다. 최근에는 지휘자로 활동 범위를 넓혀 클래식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번 '클라라 주미 강 & 김선욱 듀오 리사이틀' 공연은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만으로 구성됐다. 베토벤의 스승인 안토니오 살리에리(Salieri)에게 헌정한 바이올린 소나타 3번과 청력 상실을 현실로 받아들여야 했던 혼돈의 시기에 탄생한 소나타 7번, 협주곡만큼이나 화려하고 극적인 음악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소나타 9번까지 각기 다른 개성의 소나타를 선보인다.


두 연주자는 끊임없는 연구와 새로운 해석으로, 베토벤의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특히,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이해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 녹음을 하고, 2021년 9월 음반 발매를 기념해 전국투어를 진행하기도 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