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수소복합충전소 준공...친환경차 시대 열다

수소승용차 시간당 25kg, 일 60대 충전 가능한 하이넷 광명소하 수소충전소 오픈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의 첫 번째 수소복합충전소가 기아 AutoLand 광명(구, 기아차소하리공장)에 문을 열었다.


광명시와 기아(주),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하이넷)는 4일 기아 AutoLand 광명 앞 부지에서 하이넷 광명소하 수소충전소와 현대자동차그룹 초고속 전기차충전소 E-PIT을 갖춘 ‘광명시 1호 수소복합충전소’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날 준공식은 안세창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장, 유철희 기아 AutoLand 광명 공장장, 김창우 기아차지부 소하지회장, 도경환 하이넷 대표, 임오경 국회의원, 양기대 국회의원 및 광명시 관계자와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경과 보고, 축사, 기념식수 및 충전소 시찰 순으로 진행됐다.


유철희 기아 AutoLand 광명 공장장은 “미래 새로운 먹거리를 위한 수소와 전기차 산업의 인프라 구축에 한 획이 될 것이다”며,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가속화하고 미세먼지와 탄소 제로를 위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아 AutoLand 광명 수소복합충전소는 작년 6월 광명시, 기아㈜, 하이넷이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환경부 15억 원 및 기아와 하이넷이 민간자본을 투입하고 광명시는 각종 규제를 해결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통해 설치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시비가 투입되지 않고 설치되는 민관 협력 사업의 대표 모범 사례이다.


하이넷 광명소하 수소충전소는 주 6일(일요일 휴무)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하루 12시간 운영되며, 시간당 25kg를 충전할 수 있는 설비로 수소승용차와 수소트럭, 수소버스 모두 충전이 가능하다. 승용차의 경우 일 평균 60대(넥쏘 기준), 버스의 경우 일 평균 12대 이상 충전할 수 있으며, 수소판매가격은 kg 당 8,800원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초고속 전기차충전소 E-PIT은 최대 260kW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충전기 4기와 100kW까지 급속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 2기를 갖추고 있다. 기아 EV6 기준으로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최고 18분 이내 충전이 가능해 국내에서 가장 빠른 충전 속도를 자랑한다.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으로 시작한 E-PIT은 이번에 주요 도심 중 광명시가 선정되어 설치됐다.


기아 AutoLand 광명 수소복합충전소는 지리적으로 강남 순환 도시고속도로, 광명수원 고속도로 진출입로에 위치해 경기 서남부와 서울시 지역 수소·전기차를 이용하는 시민의 충전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광명시가 추진하고 있는 탄소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 및 친환경차 보급 정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광명시 관계자는 “광명시 1호 수소복합충전소 준공을 계기로 광명시가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수소산업 육성과 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에 앞장서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하며, “이번 수소복합충전소는 시공에서 관리에 이르기까지 최고 수준의 안전 기준에 따라 도심 속에 구축되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성을 검증받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광명시에 현재까지 등록된 수소자동차는 48대로 시는 올해 30대를 보급하고 수소자동차 수요를 감안해 2023년까지 총 150 여대의 수소자동차 보급을 목표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2022년 환경부 민간자본 보조사업 공모를 통해 수소충전설비 1기를 추가 설치하여 시간당 50kg 이상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