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드시 막아낸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현 화성시장)가 수원군공항(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을 반대하며, 유치 희망 지자체로 이전 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혀 주목된다.

28일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상임위원장 홍진선, 아래 범대위)에 따르면,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범대위 단톡방에 ‘군공항 화성이전 결사반대’라고 적힌 카드뉴스형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과 박종식 홍보위원장 등 임원진이 지난 27일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절대 반대’를 공약으로 해 달라는 요청에 따른 화답으로 볼 수 있다.


홍진선 상임위원장은 “수원전투비행장으로 화성으로 이전하려는 계획은 결코 국책사업이 아니다. 수원시 지역 김진표 국회의원의 공약사업일 뿐”이라며 “화성시민과 범대위, 화성시장에 당선되시는 분이 똘똘 뭉쳐서 화성으로의 이전을 막아내야 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특히 홍진선 상임위원장은 “수원전투비행장의 이전 필요성은 적극 인정하는데, 그 방법은 공모제를 통한 이전 후보지 선정, 점진적 폐쇄, 분산 배치 등 3가지가 있다”며 “수원과 화성이 더 이상 이 문제로 싸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 예비후보는 이에 대해 “수원군공항 이전 자체에는 찬성하고, 유치를 원하는 타 지역으로의 이전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최소한의 논의 과정도 없이 화홍지구를 이전 예비후보지로 정한 건 결코 찬성 못한다.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