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성남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선정

성남산업진흥원, 성남시 창업활성화 위한 최장수 대표사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성남산업진흥원은 ‘2019 성남창업경연대회’를 개최,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유망 창업팀 10개팀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성남창업경연대회는 지난 2003년부터 17년째 이어오는 진흥원의 대표사업으로 성남시뿐만 아니라 전국의 예비창업자 및 창업초기기업을 대상으로 우수한 사업아이템을 발굴, 창업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개최됐다.

이번 경연대회는 지난 1월부터 2월경 참가팀 모집을 시작으로 사업의 타당성, 창업 아이템의 혁신성 및 경쟁력, 시장판매전략 및 마케팅 등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공정한 평가를 위해 공개오디션으로 진행됐으며 발표심사 대비, 창업팀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IR피칭멘토링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경연대회는 총 182개 창업팀이 신청하는 등 사상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뜨거운 경합 끝에 총 10개팀이 선정됐다.

시너지에이아이의 ‘인공지능 기반 장기 인식 및 부피 측정 기술 서비스 및 서비스’와 소이넷의 ‘인공지능 실행 가속기’가 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성남산업진흥원 박병호 기업지원본부장은 “불꽃튀는 경쟁을 뚫고 이같은 성과를 거둔 창업팀들에게 진심으로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이번에 수상한 창업팀이 혁신적인 활동과 가치 창출이라는 성공을 위해 뛸 때 성남산업진흥원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경연대회 수상 창업팀에게는 사업화지원금 최대 2천만원 지원을 비롯해 멘토링, 교육, 네트워킹, 창업캠프 등 창업팀 성장을 위한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성남시 정자동에 위치한 성남창업센터 ‘정글on’에 입주자격이 부여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