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8 (목)

  • 흐림동두천 13.5℃
  • 흐림강릉 18.4℃
  • 흐림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20.4℃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8.4℃
  • 흐림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6.0℃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제설제 보관함에 제설제가 없어요 … 지난 겨울 부실관리 사례 126건 적발

도, 13개 시·군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안전감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겨울철 눈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변에 비치된 제설제 보관함에 제설제를 채워 넣지 않거나, 빗물 등 이물질이 들어있는 채로 방치한 경기도내 일부 시군이 도 안전감찰에 적발됐다.

경기도 안전관리실 안전감찰팀은 지난 1월 2일부터 3월 15일까지 도내 13개 시군을 대상으로 제설제보관함 관리 상태를 불시 점검한 결과 126건의 관리소홀 사례를 적발, 시정 조치를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적발내용은 ‘제설제 보관함’ 내 쓰레기 방치와 제설도구 미비치 68건, 살포기·제설기 부식 방치 18건, 제설제 보관시 차광 및 방수막 미설치 21건, 염수분사장치 작동불량 및 염수액 부족 등 6건, 지하차도 결빙 관리 소홀 5건, 한파 저감시설 지지대 고정 설치 미흡 등 3건, 대설주의보 발령 시 비상근무 부 적정 등 기타 5건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A시의 경우 B교차로에 비치된 제설제 보관함을 비운채로 방치하다 적발됐다. 이 보관함은 덮개가 파손돼 안에는 빗물 등 이물질만 있어 제설제 사용이 불가능했다.

C시의 경우 보관된 ‘제설제’가 일부 훼손되거나, 포대가 파손되는 등 관리가 소홀한 것으로 드러났다. D시는 자동염수분사 장치가 일부 파손되고 작동이 안되는 것은 물론 제설제도 부족해 지적을 받았다.

송재환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적발 및 시정한 사례를 발표하는 것은 눈길 교통사고가 해마다 반복되는 상황에서 예방차원으로 의미가 있다”라며 “매년 겨울철 불시 안전감찰을 통해 안전한 교통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정보




2019 성남창업경연대회, 유망 창업팀 10개팀 선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성남산업진흥원은 ‘2019 성남창업경연대회’를 개최,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유망 창업팀 10개팀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성남창업경연대회는 지난 2003년부터 17년째 이어오는 진흥원의 대표사업으로 성남시뿐만 아니라 전국의 예비창업자 및 창업초기기업을 대상으로 우수한 사업아이템을 발굴, 창업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개최됐다. 이번 경연대회는 지난 1월부터 2월경 참가팀 모집을 시작으로 사업의 타당성, 창업 아이템의 혁신성 및 경쟁력, 시장판매전략 및 마케팅 등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공정한 평가를 위해 공개오디션으로 진행됐으며 발표심사 대비, 창업팀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IR피칭멘토링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경연대회는 총 182개 창업팀이 신청하는 등 사상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뜨거운 경합 끝에 총 10개팀이 선정됐다. 시너지에이아이의 ‘인공지능 기반 장기 인식 및 부피 측정 기술 서비스 및 서비스’와 소이넷의 ‘인공지능 실행 가속기’가 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성남산업진흥원 박병호 기업지원본부장은 “불꽃튀는 경쟁을 뚫고 이같은 성과를 거둔 창업팀들에게 진심으로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며 “이번에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