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 ‘섬유종합지원센터 종합지원반 구성’ 섬유·가죽·패션 중소기업 돕는다

경기도, 올해부터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종합지원반’ 운영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들과 함께 도내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뭉쳤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을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는 경기도 섬유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섬유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2013년 양주에 설립된 기업지원 플랫폼이다.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은 센터 입주 10개의 지원기관 실무자로 구성된 현장방문팀이 직접 기업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해 해소 방안을 공동으로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에는 경기섬유산업연합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북부사무소,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북부지회,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한국의류지능화연구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경기북부지원단,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등 10개의 지원기관이 참여한다.

각 기관별로 섬유산업 육성, 이업종 교류, 중소기업 권익대변, 금융지원, 수출지원, 기술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애로해소 지원이 이뤄진다.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은 4월 중 양주 테크노시티 방문을 시작으로 섬유기업이 집적돼 있는 산업단지·센터 등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며 상세 일정은 추후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경기섬유산업연합회에서는 집적지 방문 전 기업들을 대상으로 참여 희망조사를 진행, 참여 여부를 묻고 애로사항을 사전에 검토해 실질적인 최선의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작되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을 통해 지역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과 활발한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애로사항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종합지원반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섬유산업연합회 산업특구팀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