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경기도지사 "플랫폼의 혁신과 노동의 공정기준, 함께 만들어요"

URL복사

29일 '경기도 플랫폼 배달산업 종사자 사회적대화 협약' 맺어
이 지사, "노동자와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적정한 기준 만들기가 시급"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플랫폼과 노동은 공존 가능한가? 노동의 공정한 기준, 플랫폼의 혁신을 함께 만들어요"라고 제언했다.

 

이재명 지사는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인해 산업혁명에 버금가는 새로운 질적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고 전제하며, "특히 음식배달, 운송, 숙박, 여행, 교육 등 플랫폼 산업은 어느덧 우리 생활 속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았지만 플랫폼 산업의 노동은 전통적 노동과는 유형이 달라 기존 제도의 틀로는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새로운 시대에는 새로운 기준이 필요하다"며 "마땅한 기준이 없다보니 사적 자치에만 맡겨져 있고, 이는 결국 약자들에게 불리하게 작동한다"고 지적하면서 "노동자와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적정한 기준이 시급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부터 플랫폼 노동자 권익개선을 위해 노동조합, 플랫폼기업과 함께 '사회적대화'를 진행해왔다.  총 4차에 걸쳐 열띤 토론을 나눈 뒤 최종 합의에 도달했고 29일 '경기도 플랫폼 배달산업 종사자 사회적대화 협약'을 맺었다.

 

이 지사는 "사실 경기도가 가진 권한이 크지 않고, 할 수 있는 일도 많지 않아 눈에 띄게 큰 변화를 이끌어내기는 어렵겠지만 새로운 길을 만들기 위한 시도를 하는 것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하면서 "오솔길이라도 개척해놓지 않으면 당장은 그럭저럭 넘어갈 수 있을지 몰라도 나중에 큰 위기를 맞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마지막으로 "이번 협약이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 기준을 도출하는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좋은 결과를 내리라는 보장이 없는데도 함께 해주신 관련 기업과 플랫폼 노동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사의(謝意)를 표했다.

 

한편 이번 협약은 온라인 플랫폼 배달산업이 확산된 만큼 공정한 거래환경을 조성하고 종사자의 안전 보호 등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동조합, 플랫폼 운영 업체 등 이해관계자가 직접 참여하는 사회적대화를 체결하고자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사회적대화'는 우선적으로 음식배달업을 대상으로 협약을 진행했으며, 주요 내용으로는 ▼공정한 배달산업 생태계 조성, ▼배달 종사자의 사고예방 및 사회안전망 강화, ▼배달산업 인식 제고 및 상생 지속가능성 모색 등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