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온라인 토론회, "산단 지역불균형 해소 위한 제도와 장치 마련해야"

URL복사

18일 ‘경기도 산업단지 지역불균형 해소 방안 모색 토론회’ 온라인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내 산업단지의 남북 간 불균형 문제 해소를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구조 개선을 위한 제도와 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도는 18일 오후 2시 온나라PC영상회의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도내 산업단지의 지역 간 불균형 해소와 신성장 동력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균형발전 산업단지 활성화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동개최한 이번 토론회에는 도 및 시군 공무원, 산단공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우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과학기술부문 전병선 상임이사가 ‘경기 남북지역 산업현황 및 북부지역 혁신방안’을, 경기주택도시공사 김형칠 산단사업부장이 ‘지역균형개발․공공임대산단 도입방안’을, 경기연구원 이상대 선임연구위원이 ‘준산업단지 제도의 문제점 및 활성화 과제’를 각각 발표했다.

 

이 같은 주제발표에 이어 온라인 토론에 참여한 관계자들 간 질의응답과 정책제언을 하는 자리도 함께 마련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경기 북동부의 열악한 산업환경 개선을 위해 새로운 혁신방안 마련과 제도개선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이날 전병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상임이사는 “남부와 북부 간 산업단지 등 경제지표에서 큰 격차가 있다. 무엇보다 경기북부 발전의 걸림돌인 각종 규제는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우선 경기북부지역의 산업구조를 재편하여 특화산업을 육성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형칠 경기주택도시공사 산단사업부장은 “도내 영세기업 및 유턴기업이 사업 확장을 위해 산단 입주를 희망하지만 임대료가 비싸 어려움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공임대주택처럼 저렴하게 ‘공공임대 산업용지’를 발굴·공급할 계획이다. 부담완화를 위해 임대료를 인하하고 소필지로 분할해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대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남북부의 산업단지 불균형도 문제지만 무분별한 개별입지들이 밀집된 지역의 정비 문제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우전 제도적 차원에서 준산업단지에 대한 개선 방안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산단 정책의 입안에서부터 사업시행에 이르기까지 관계되는 모든 기관이 참여해 경기도 산단 정책에 대해 고민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할 수 있었다”며 “오늘 제기된 산업단지의 지역불균형 해소 및 혁신 방안들을 적극 검토하여 경기도 산업정책에 반영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