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반려동물과 있으면 언제나 위로받는 건 저네요"

URL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동물보호단체 운영 '카라 더봄센터' 방문
"인간과 동물의 삶이 함께 윤택해질 수 있는 길을 찾고, 이견을 가진 시민들도 더불어 행복했으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그러려고 간 건 아니지만.. 언제나 위로받는 건 저네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파주에 있는 '카라 더봄센터'를 방문해 정책 제안을 듣고, 고양이들과의 시간도 가졌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남시 때부터 신경 써왔던 개 농장을 둘러싼 갈등, 중성화 지원 문제 등 아직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며, "잠시나마 저와 놀아준 사진 속 고양이에게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요즘 SNS에서 반려동물 영상 보면서 많이들 행복해하시지요. 저는 가끔 알고리즘에 '개통령' 강형욱 선생님 영상이 뜹니다. 무릎을 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동물의 내면에 대한 통찰력을 볼 때면 '이 분은 인간에 대한 이해도 매우 깊은 분이겠구나'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절대로 동물의 복지는 인간을 압도할 수 없어요. 인간보다 더 좋은 복지를 누릴 수 없어요. 그래서 동물 복지는 곧 인간의 복지하고도 연결되어 있어요."

 

강형욱 훈련사가 한 강연 프로그램에서 한 말이다.

 

이재명 지사는 "일각에서 '동물이 먼저냐 인간이 먼저냐'는 논쟁이 펼쳐지지만, 인간과 동물의 삶이 함께 윤택해질 수 있는 길을 찾고, 그 대안을 바탕으로 이견을 가진 시민들도 설득해 나가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향한 정치"라고 강조하면서 "가능하다고 믿습니다"라고 힘주어 말하며 글을 맺었다.

 

 

 

 

한편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경기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야생동물 보호관리 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에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