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재정적자 최소 대한민국.. 홍남기 부총리님께 묻는다"

URL복사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경제 회복을 위해 각국 정부에서는 적극적으로 재정 지출
"경제부총리 자리는 곳간지킴이가 아니라 경제정책 설계자여야" 일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경제전망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일반재정수지 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4.2% 수준으로 42개 주요국가 가운데 네 번째로 작다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 역시 세계재정상황 관찰보고서에서 한국의 기초재정수지 적자는 GDP의 3.7%로, 34개 선진국 중 2번째로 작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선진국 재정적자 평균은 GDP의 13.1%. 미국, 영국, 일본은 이보다 크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는 전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전쟁 시기에 버금가는 막대한 수준의 재정을 쏟아붓기 때문"이라며, "이 같은 결과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님을 비롯한 기재부에 묻고 싶습니다. 뿌듯하십니까? 만약 그렇다면 경제관료로서의 자질 부족을 심각하게 의심해 보셔야 합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지사는 "어려운 국민들의 삶을 돌보지 않아 재정 손실이 적었다는 사실에 수치심을 느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이야 어찌됐든 곳간만 잘 지켜 국가재정에 기여했다 자만한다면 그저 한숨만 나올 뿐"이라며, "OECD에 따르면 올해 한국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 역시 32개 선진국 중 8번째로 낮았는데, 전쟁 중에 수술비를 아낀 것은 자랑이 아니라 수준 낮은 자린고비임을 인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부디 고성장시대의 고정관념을 버리시고, 재정정책에도 융복합적 사고를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운을 떼며, "IMF 등 국제기구들은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경제 회복을 위해 각국 정부에 적극적 재정지출을 권장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특히 "곳간을 지키는 것만이 재정정책이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 된다"며, "살림 전체에 도움이 되도록 칸막이부터 없애고, 재정정책이 곧 경제정책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국가의 역할은 무엇인지, 국민의 삶을 보듬는 것은 무엇인지 똑똑히 살펴봐 주십시오. 경제부총리 자리는 곳간지킴이가 아니라 경제정책 설계자여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