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인헬기 대체할 '드론방제단', 청년농부로 드론방제 활성화에 나선다

URL복사

드론 방제.. 노동력 절감, 가격 저렴, 조작 간편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청년농업인과 함께 드론방제 활성화에 나선다.

 

화성시는 15일 오전 화성시농업기술센터 3층 대강당에서 ‘화성시 청년농부 드론방제단 창단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화성시 청년농부 드론방제단은 농업용 무인 항공방제기(이하 ‘드론’)을 활용해 벼 병해충 공동방제를 실시함으로써 고품질 쌀을 생산하고 농촌지역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을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자료에 따르면 벼농사에 드론을 활용할 경우, 기존 이앙재배방식에 비해 60%의 비용과 50% 이상의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고 무인헬기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고 조작이 간편해 신속하게 비료 및 농약살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시는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청년농업인을 육성하고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친환경 재배단지, 공장 및 축산업 등으로 인해 사용이 불가능해진 헬기를 드론으로 대체하여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자 화성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서는 농가수익의 다양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드론, 스마트팜과 같은 최신 농업기술 보급에 앞장서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 분야 진출을 촉진해 농촌  인력구조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