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녹물 없는 우리집’ 수도관 개량공사 지원

URL복사

세대별 공사비의 최대 90%, 최고 180만원까지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올 한해 1억 5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수도관이 노후되어 수돗물 사용에 불편을 겪는 주택의 수도관 개량 공사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20년 이상 노후주택 중 수도관 노후에 따른 부식으로 녹물이 발생하는 연면적 130㎡이하의 단독 및 공동주택이다.


지원 금액은 세대별 최대 180만원 이내에서 60㎡ 이하 주택은 공사비의 90%, 85㎡ 이하 주택은 공사비의 80%, 130㎡ 이하 주택은 공사비의 30%로 차등 지원하며,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소유주택은 전액 지원한다.


지원 절차는 개량지원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첨부해 수도과에 제출하면 담당 공무원이 현장 실사를 통해 지원 대상 여·부를 선정해 통보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수용가는 주택 소유자가 자체적으로 시공업체를 선정해 공사를 완료하고, 공사 관련 증빙서류를 첨부해 제출하면 수도과 담당자가 공사완료 여·부를 확인한 후 지원금이 지급된다.


김문배 수도과장은 “이 사업으로 수도관이 노후 되어 불편을 겪던 노후주택 수용가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 향상을 위해 시민들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