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정부차원의 거시적 지원 필요

URL복사

최대호 안양시장, 6일 국회의원회관.'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 토론회'에서 목소리 높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1기 신도시 노후화에 따른 정부의 조속한 대안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최 시장은 6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 5개시 공동 토론회’에서, 조성 된지 30년이 넘은 노후한 1기 신도시 재생을 위해서는 지자체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정부의 정책과 재정적 지원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사진 첨부)


정부차원의 거시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역설한 것이다.


또 조속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위해 성남, 부천, 고양, 군포 등 1기 신도시를 안고 있는 인근지자체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 시장을 비롯한 5개 단체장은 앞서 지난해 12월 10일 국회에서 정부의 신도시 재생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신도시 활성화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23개 단지에 대해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가운데 2개 단지에 허가신청이 이뤄졌고, 조합설립인가는 기존 3개 단지에 더해 올해 2∼3개 단지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는 점도 전했다.


이와 아울러 금년 10억원의 기금 확보를 토대로 매년 적립해, 단지의 리모델링 추진을 위한 안전진단과 컨설팅을 추진해 나갈 계획임을 설명했다.


한편 시는 평촌지역 등 노후건축물의 리모델링 활성화를 위해 오는 13일 조직개편에서‘리모델링지원팀’을 신설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국가보훈처, 한국관광공사와 협업‘2022 여행가는 달’캠페인 전개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국가보훈처는 24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민들이 현충시설을 즐겨 찾고 보훈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사장 직무대리 신상용)와 협업을 통해 ‘2022 여행가는 달’ 캠페인을 전개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한국관광공사에서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정부부처, 유관기관 협업으로 오는 28일부터 7월 22일까지 전개하는 2022 일상회복 특별‘여행가는 달’캠페인의 일환으로, 국가보훈처는 현충시설을 연계한 다양한 여행정보를 관광공사에 제공한다. 특히, 수도권, 부산권, 대구·경북권, 대전·충남권, 전남권 등 전국 5개 권역 총 11개 경로*의 여행 정보에 현충시설(18곳)과 함께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15곳)를 함께 둘러볼 수 있도록 제공함으로써, 우리 역사를 기억하고 체험하는 동시에 일상의 피로를 치유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부산 유엔평화기념관 등에서 추진하는 기획전시와 음악회 등의 행사와 체험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6월 한 달 동안 현충시설 방문 활성화를 위해‘꼭 가봐야 할 현충시설 100’도장 찍기 여행(스탬프투어) 특별 행사(이벤트)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