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초, 김치 쏙쏙, 마음 쏙쏙 김장담그기 진행

URL복사

광명초등학교, 다문화특별학급·6학년·돌봄교실 김장담그기 행사 실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초등학교은 12월 2일 다문화특별학급 학생, 6학년 전체 학생, 돌봄교실 학생, 학부모, 교사 등이 모두 함께 「김치쏙쏙 마음쏙쏙」김치담그기 행사를 개최하여 김치 담그는 법을 배우며 한국 고유의 김장 문화를 체험하고 다문화 특별학급 학생에게 김장김치를 전달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는 관계로 4명씩 소그룹으로 김장담그기에 참여했다.


광명초등학교는 다문화가정 학생이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2017년부터 교육부 다문화교육 정책학교로 지정되어 다문화, 일반 학생 모두가 함께하는 어울림 교육을 통해 공교육의 정상화를 올해도 꾸준히 실현해 오고 있다.


이번 다문화특별학급 학생, 6학년 전체 학생, 돌봄교실 학생들과 함께한 「김치쏙쏙 마음쏙쏙」김치담그기 행사는 추워진 날씨에 친구들과 함께 김치를 담그며 나누는 우리의 따뜻한 김장 문화 체험을 통하여 학부모단체와 지역단체에서도 협력하여 한국문화의 이해를 돕고 다문화 감수성 향상에 모두가 함께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다문화특별학급 3학년 학생은 “마스크를 쓰고, 방역과 위생 수칙을 잘 지키며 친구들과 함께 김장을 담그니 정말 즐겁고 좋았다. 직접 김치를 담아보니 김치가 이렇게 만들어진다는 것을 오늘 처음 알게 되어 뜻깊었어요.”라고 말했다. 직접 만들어 보면서 김장 문화를 체험하고 자신이 만든 김치는 준비된 통에 담아 각자 집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진행했다.


광명초등학교 최경희 교장은“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으로나 가정으로나 힘든 시기에, 이번 「김치쏙쏙 마음쏙쏙」김장담그기 행사는 다문화특별학급 학생, 6학년 전체 학생, 돌봄교실 학생들이 모두 함께 참여하여, 한국의 김장 문화와 함께하는 나눔의 문화를 체험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의미 있고 뜻깊은 함께할 수 있는 행사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