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철산4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따뜻한 겨울나기 '동절기 방한 조끼'전달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 철산4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1일 동절기를 맞아 따뜻한 겨울 보내기 사업의 일환으로 방한 조끼 30장(130만원 상당)을 저소득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했다.


이번 방한 조끼 지원은 관내 홀몸 어르신 및 65세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동절기를 맞이하여 소외된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온기와 이웃의 정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서 위원장은 “한파에 난방비 걱정하시느라 춥게 지내시는 어르신들이 안타깝다. 조금이라도 따뜻한 겨울을 보내실 수 있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종화 철산4동장은 “추운 겨울날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방한 조끼를 선물해 드릴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훈훈한 철산4동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