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영통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날개’ 환경보호를 테마로 한 공간재생 기획활동 펼쳐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청소년재단(이사장 송영완) 영통청소년문화의집은 지난 11월 27일 청소년운영위원회 ‘날개’ 위원들이 환경보호를 테마로 문화의집 공간재생 기획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청소년운영위원회 위원인 청소년들이 직접 시설 모니터링 결과를 반영하여 환경보호를 위한 실천 문구가 담긴 계단 띠지를 직접 설치하는 등 문화의집 공간재생 활동을 추진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문화의집 관계자는 “향후, 문화의집 1층 인터넷카페 및 북카페 공간 역시 청소년들을 위한 ‘개방형 참여 공간’으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청소년들의 눈높이와 욕구에 맞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 변화를 위해 자치기구 및 소속 동아리 부원, 시설 이용 청소년들이 제안하는 참신한 의견을 적극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