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교육연구원, “몸 튼튼 마음 든든” 지역아동센터 후원

URL복사

군포 지역아동센터의 쾌적한 급식 환경 조성을 위해 필요 물품 전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교육연구원은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위원장과 함께 25일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들을 지원하기 위해 군포 ‘당동큰빛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하여 “몸 튼튼 마음 든든” 후원 캠페인을 진행했다.


연구원은 이번 후원 캠페인을 통해 지역아동센터의 더 나은 아동 돌봄서비스와 쾌적한 급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센터에 필요한 복지 환경 물품을 구입하여 전달했다.


경기도교육연구원 이수광 원장은 “지역아동센터는 아동들에게 복지, 문화,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요한 공간이다.”라며 “이번 후원을 통하여 아동들에게 좋은 식단을 제공하여 더욱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는 환경으로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앞으로도 관내 아동, 그리고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정성을 다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