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칠보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자치기구 및 동아리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한 응원캠페인 펼쳐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청소년재단 칠보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바람개비’, 사회참여참여동아리 ‘M.Y'와 바리스타 동아리가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해 응원액자와 커피 드립백을 만들어 10월 20일 권선구보건소, 장안구보건소에 22일은 팔달구보건소, 장안구보건소에 전달했다.


9월7일부터 9월30일까지 약 4주 간 칠보청소년문화의집 페이스북과 이메일을 통해 청소년 및 지역주민 60명에게 받은 응원글을 청소년운영위원회와 사회참여동아리가 직접 글로 옮겨 적어 응원액자를 제작했으며, 바리스타 동아리는 콜롬비아, 케냐AA 등 4종류의 원두로 만든 드립백을 준비하여 의료진에게 전달하였다.


직접 응원액자를 만들어 전달한 청소년운영위원회 위원은 ‘코로나-19로 고생하시는 의료진분들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을 지니고만 있었는데 이렇게 마음을 전달 할 수 있어서 정말 뜻 깊은 시간었고, 조금이나마 힘이되길 바라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청소년운영위원회와 사회참여동아리는 이번 코로나-19 의료진 응원캠페인 이외에도 환경캠페인, 노동인권 카드뉴스 제작 등 재능기부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으며, 향후 11월4일 점자의 날을 맞아 시각장애인분들을 위한 점자책을 만들려고 기획중이다.


또한 바리스타 동아리는 코로나19 응원 드립백 만들기 활동 외에도 텀블러 권장 캠페인 ‘지구사랑 나(부터) 다(회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청소년을 위한 재능기부카페를 운영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