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빛 칼럼] 2019년 '욜로(YOLO)'는 가고 '소확행(小確幸)'이 대세!

 

 

【뉴빛 칼럼 = 뉴스라이트 조용은 기자】

2018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을 맞아 올 한 해의 트렌드를 되새겨보면 '소확행(小確幸)'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지난 2017년, 대한민국 사람들은 '욜로(YOLO)'에 열광했다.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 오늘을 희생하며 견디는 것보다, 당장의 행복에 집중하는 YOLO는 일상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새로운 삶의 방향을 제시했다.

 

그러나 얼마 안 돼 사람들은 YOLO 열풍에 의문점을 제기했다.

 

YOLO는 현재의 만족을 위해 소비를 주저하지 않는 삶을 지향하므로, ‘소비’라는 단어와 뗄래야 뗄 수가 없다. 

 

내 집 마련이나 노후 준비보다는 지금 당장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취미생활, 자기계발 등에 돈을 아낌없이 쓰자는 게 YOLO이기 때문에 그만큼 금액과 규모의 폭이 커진다. 

 

그런 점에서 평범하고 소소하지만 경제적으로 큰 부담이 없고, 현재 나 자신이 행복함을 느낄 수 있는 '소확행'이 점차 사람들의 마음을 잡기 시작한 것이다. 

 

'소확행'이란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혹은 '그러한 행복을 추구하는 삶의 경향'을 뜻한다.

 

내 집 마련, 취업, 결혼 등 크지만 성취가 불확실한 행복을 마냥 쫓기보다는, 일상의 작지만 성취하기 쉬운 소소한 행복을 추구하는 삶의 경향, 또는 그러한 행복을 말하는 것.

 

'소확행'이란 말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에세이 '랑겔한스섬의 오후(ランゲルハンス島の午後)'에서 등장한 말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을 때,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정리되어 있는 새 속옷을 볼 때 느끼는 행복, 청결하고 좋은 냄새가 나는 하얀 면 셔츠를 머리에서부터 뒤집어쓸 때와 같이 바쁜 일상에서 느끼는 작은 즐거움을 '소확행(小確幸)'이라고 표현했다. 

 

1980년대 일본 버블 경제 붕괴가 불러온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소소한 행복을 추구하는 심리가 묻어나는 용어이다.

 

'소확행'은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에서도 업무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 빈부격차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 등 각박한 일상생활 속에서 작은 기쁨에라도 만족하고자 하는 서민들의 욕구를 대변한 용어로써 올 한해 가장 많이 사랑받고 쓰였던 단어이다. 

 

가령 값비싼 레스토랑에 가기보다 편의점에서 제일 비싼 도시락을 사서 수입 캔맥주를 함께 마시며 현실적인 만족을 느끼는 '소확행'이 올해의 대세였다. 

 

비슷한 현상으로 미국에서는 '100m 마이크로 산책(Micro Walks)'이 유행이었다. 


매일 집이나 내 방의 구석구석을 세밀하게 관찰하며 그 안에서 소소한 행복을 얻는 것이다.

 

 

 

 

20대~30대 100명에게 '소확행'과 'YOLO'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물어봤다.

 

그 결과, '소확행'에 대해서는 9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취업, 연애 등 다른 걸 포기하지 않고도 쉽게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금전적ㆍ시간적으로 많은 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므로'가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그와 대비해 YOLO에 대해서는 55%가 긍정적, 24%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위험부담이나 금전적으로 큰 비용이 들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적어서'가 있었다. 

 

'소확행'이 쉽게 이룰 수 있어서 긍정적이라고 답했던 이유와는 달리, YOLO는 위험ㆍ비현실적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소확행'과 YOLO 중 앞으로의 삶의 태도로 '소확행'을 취하겠다고 답한 사람이 약 47% 더 많았다. 

 

그 이유로, 한 응답자는 '각박하고 힘들지만 소소한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응답자는 "YOLO는 내 미래를 책임져 주지 않을 것 같고 너무 단기적인 시각이다. 지속 가능한 행복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소확행'을 취한다고 답한 사람은 '현실적', '기회비용이 적다' 등의 이유를, YOLO라고 답한 사람은 '도전적', '시간의 유한함' 등을 이유로 들었다. 

 

또한 60%의 응답자가 자신만의 '소확행'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답변으로는, '휴일에 드러누워 보고 싶었던 콘텐츠 몰아보기', '혼자 노래방 가서 실컷 노래 부르기', '수업 끝나고 시원한 카페라테 마시기', '일주일에 한 번 축구 보면서 치맥 하기' 등이 있었다.

 

없다고 대답한 사람의 80% 역시 앞으로 '소확행'을 만들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멋진 옷을 입고, 으리으리한 곳에서 폼 나는 행동을 해야만 꼭 행복이 아니다. 

 

일상생활 곳곳에 숨어있는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들...

 

당신의 '소확행'은 무엇인가?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히 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를 잎에 살포해 수세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