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보라 안성시장, "안성맞춤 커뮤니티 케어로 어르신 돌봅니다"

URL복사

인공지능 스피커로 홀로 어르신들, 안전한 생활 도와
민관이 함께하는 스마트 최신기술로 수요자 '맞춤형 돌봄' 실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김보라 안성시장이 자신의 SNS을 통해 인공지능 스피커를 이용해 홀로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돌봐주는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김보라 시장은 5일 페이스북에 '인공지능 이용한 어르신 돌봄'이라는 제목으로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스마트한 기술을 이용한 생활의 도움, 어느 새 우리에게 성큼 다가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김 시장은 "안성맞춤 커뮤니티 케어 시범지역인 삼죽면 171가구와 29개 경로당에 설치되는 인공지능 스피커는 홀로 계신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며, "이는 생활정보와 노래를 즐기는 등 안전과 치매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반가워했다.

 

특히 "인공지능 스피커를 이용해 홀로 계신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돌봐주는 사업은 안성에 맞는 케어시스템을 구축하며 노년층들의 삶을 보살필 수 있다"며, "이러한 사업이 활발하게 되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김보라 안성시장은 "어르신과 어린이들이 모두 행복한 안성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민관이 함께 스마트한 기술로 수요자에게 맞춤형 돌봄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안성시의 인공지능 돌봄 사업은 독거 등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 댁에 인공지능 스피커를 설치하여 감성대화를 나누고 생활 정보와 노래를 들으며 외로움을 덜고, 두뇌톡톡·기억검사 등 치매예방 특화 콘텐츠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또 긴급 SOS기능은 24시간 365일 관제를 통해 응급상황 발생시 119연계 및 케어매니저 방문으로 어르신들의 상태를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어 고무적이다.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등 첨단 ICT기술을 이용한 이 서비스는 '안성맞춤 커뮤니티 케어' 시범지역인 삼죽면의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 171가구와 경로당 29개소에서 우선 실시하여 사업의 효과성을 평가해 서비스를 강화하고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