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망포1동, 주민들과 함께 분리배출 실태 점검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영통구 망포1동이 3월까지 관내 모든 아파트단지를 찾아가 쓰레기 분리배출 실태를 점검한다.


이소희 동장을 비롯한 망포1동 직원, 해당 동 통장, 환경관리원 등 점검에 참여한다. 종량제 봉투를 뜯어, 기준에 못 미치는 쓰레기가 있는 지 확인한다. 분리배출이 올바르게 이뤄지지 않은 아파트단지에는 배출 방법을 설명한다.


망포1동의 쓰레기 분리배출 점검은 수원시가 지난 22일부터 진행하는 자원회수시설 반입 소각용 생활폐기물 샘플링(표본 검사)에 대비한 것이다.


44개 동 주민과 수원시자원회수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들이 참여하는 소각용 생활쓰레기 표본 검사는 3월 29일까지 매주 월·수·금요일 진행된다.


수원시는 반입 기준에 미달된 쓰레기를 배출한 동(洞)에 ‘생활쓰레기 반입 정지’ 처분을 내린다.


기준 위반이 적발된 동에 ‘1차 경고’를 하고, 1차 경고 후에도 반입 기준 부적합 사례가 적발된 동에는 3일에서 1개월까지 ‘반입정지 처분’을 내린다. 반입정지 처분을 받은 지역은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대행업체의 수거가 중단된다.


이소희 망포1동장은 “쓰레기 분리배출 지도점검을 주택가로도 확대할 계획”이라며“배출 규정을 지키지 않는, 무분별한 생활폐기물 배출이 근절되도록 적극적으로 지도·점검하고 주민들과 함께 올바른 배출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