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이영봉 의원, 5.18 왜곡 처벌법 국무회의를 통과 바람직

URL복사

이영봉 의원,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적극적인 의정활동 결실 맺어..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영봉(더불어민주당, 의정부2)의원은 '5.18 왜곡 처벌법'으로 불리는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5.18 진상규명 특별법, 5.18 유공자 예우법이 국무회의를 통과하기까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쳤다.


5.18역사왜곡처벌법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다음달 5일부터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지난 2월 이영봉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간담회’를 개최하여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경기지부 관계자,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기도에서 지원 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이 의원은 경기도 5·18민주유공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개최 지원과 유공자 및 유가족들의 권익향상에 이바지 했으며, 지난 8월에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 계승과 권익향상을 위한 토론회 개최하여 민주, 인권, 평화의 숭고한 오월정신을 계승하였다.


이어 지난 10월에는 78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한 ‘5.18민주화운동 3법 조속 통과 및 5.18민주화유공자 권인 향상 촉구 결의안’을 이 의원이 대표 발의하여 광주시민들의 고귀한 희생정신,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와 같은 적극적인 의정활동으로 이 의원은 5·18 민주화 3법 조속통과 및 유공자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한 공을 인정받아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경기지부 정담회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이 의원은 “앞으로도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가족들에게 합당한 예우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하겠다”라고 뜻을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