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HU공사, 수도권 최초 버스공영제 본격 시동

URL복사

올해 12월 29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28개 노선 운행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도시공사(HU공사,사장 유효열)는 오는 12월 29일 시내버스 3개 노선(H102, H104, H105) 개통을 시작으로 내년 1월 말까지 시내버스 11개 노선, 마을버스 17개 노선 등 총 28개 노선, 45대를 코로나19 방역을 감안하여 순차적으로 운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중교통이 열악했던 소외지역을 중심으로 신설되는 5개 노선(20대)을 올해 안에 우선하여 개통하고 만성적인 적자로 인해 민간 업체에서 반납한 23개 노선(25대)을 내년 1월 중에 개통할 계획이다.

 

먼저, 29일 개통되는 노선은 화성시 남부지역의 대표적인 대중교통 소외지역인 양감면의 대중교통 확대를 위해 향남 환승터미널과 송탄역을 연결하는 H104 노선과 아산국가산업단지 및 조암리에서 병점역까지 환승 없이 직접 이동할 수 있는 H105 노선이며, 동탄 1신도시 외곽에 위치한 반월동 지역을 동탄역과 연결하는 H102 노선이다.

 

내년 1월 14일에는 그동안 마을버스로 운행되었던 50-1, 21, 22, 2000A, 2000B, 31-2 등 6개 노선을 시내버스로 전환하여 H106, H121, H122, H120A, H120B, H131 등 화성시 공영버스를 의미하는 이니셜 “H”를 붙여 각각 새로운 노선명으로 일괄 정비하여 운행한다.

 

또한, 내년 1월 29일에는 현재 민간 마을버스 운수회사에서 운행하고 있는 10-4, 10-6, 13-5, 50-3, 5-1 등 총 17개 노선을 H10-4, H10-6, H13-5, H51 등 화성시 공영버스로 새롭게 단장하고 기존에 혼란스러운 노선번호를 정비 후 운행을 시작한다.

 

아울러, 지난 11월 3일 신설되어 시범운행 중인 H101, H103 노선은 각각 3대(총 4대), 1대(총 2대)씩 증차하여 기산동과 팔탄면 지역 주민이 보다 편리하게 공영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HU공사는 2020년 2월 화성시와 “화성시 버스공영제 운영 업무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2020년 11월 공식적인 공영버스 운행을 알리는 개통식을 개최한 바 있다. 또한 공사는 화성시와 함께 금번 공영버스 45대 운행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335대를 운행하여 버스 분담률 25% 달성이라는 목표를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화성도시공사 유효열 사장은 "공영버스 운행을 통한 신규 노선 확충은 그동안 소외되었던 지역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향상시킬 것이며,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하는 으뜸 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