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광역시 연수구, 청학동 함께여는 치매안심마을 선포식 개최

URL복사

2호 안심마을 지정…치매 걱정없는 행복한 연수구 실현 나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인천광역시 연수구는 21일 ‘치매걱정 없는 행복한 연수구’ 실현을 위해 청학동을 연수구 제2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청학동 함께여는 치매안심마을’의 선포식을 청학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졌다.


이날 선포식은 코로나19로 인해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위원장, 치매안심업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됐으며, 경과보고에 이은 청학동에 대한 치매안심마을 지정현판 증정과 안심마을 선포가 있었다.


청학동 함께여는 치매안심마을은 청학동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치매어르신이 살아온 지역사회 안에서 사회적으로 고립되지 않고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환경의 마을을 만들어 가는 사업이다.


현재 청학동 내 지역 주민 이용 빈도가 잦은 업소·기관 45개소가 치매안심업소 및 기관으로 자발적 신청해 활동하고 있으며, 주민 288명이 치매파트너로 활동하며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더불어 치매환자와 가족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연수구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7월부터 치매안심마을의 선포를 위해 ▲사업실천단 및 위원회 구성 ▲주민대상 사업 홍보 ▲치매안심업소·기관 모집 및 지정 ▲주민 치매파트너 양성 및 치매인식개선 교육 ▲치매고위험군 독거노인 방문치매조기검진 등의 사업을 추진해 왔다.


연수구 관계자는 “치매 걱정없는 행복한 연수구 실현을 위한 치매안심마조성에 있어 지역사회 다양한 주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주민중심의 치매안전망 구축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