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도권 코로나19 비상상황 ‘육군 특전사’가 지원한다!

URL복사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78개 보건소 역학조사 지원 병력 379명 투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육군이 범정부 차원의 코로나19 차단 지원에 발벗고 나섰다고 밝혔다.


육군은 11일 수도권 내 78개(서울26, 경기44, 인천8) 지역 보건소에 신속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을 위해 우수근무자로 선별된 특전사 간부 379명을 투입했다.


투입된 간부들은 2~6명으로 조를 이뤄 지정된 지역 보건소에서 PCR검사를 받은 후 검사결과에 이상이 없다고 확인되는 대로 역학조사 정보 입력 및 관리, 역학조사 대상자 통보, 검체 이송 등 행정지원 임무를 시작한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질병관리청은 현장에 투입되는 역학조사 지원 병력들을 대상으로 실무교육을 진행했다.


투입되는 간부 중에는 남다른 사연을 가진 이들도 있다.


서울 지역에 투입되는 비호부대 최정락 중사(진)(25세·영등포구보건소)과 최준락 하사(23세·용산구보건소)는 같은 부대에서 복무 중인 형제 특전부사관이다.


간호조무사 어머니를 둔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부족 사태가 한창일 때 본인들은 물론 전우들까지 독려해 헌혈에 적극적으로 동참했고, 이번 수도권 지역 투입에도 자원했다.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 투입된 온누리부대 최정훈 상사(40세·인천중구보건소)와 나민웅 상사(37세·화성시보건소)는 이번이 두 번째 코로나19 대민지원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지난 3월 의무 주특기와 응급구조사 자격증을 가진 두 사람은 인천공항 검역지원 현장에 자원해 한 달간 봉사한 바 있다.


같은 부대에서 17년간 함께 복무하며 끈끈한 전우애를 자랑하는 이들은 “위기 상황일수록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몸을 사리지 않는 것이 당연하다”고 입을 모았다.


현장에 투입된 형제 특전부사관 최준락 하사(23세)는 “‘안되면 되게 하라’는 불굴의 의지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반드시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육군 코로나19 방역대책본부TF 양은찬 팀장(48세)은 “육군 최정예 특전요원들이 현장에 투입되는 만큼 군사작전을 수행한다는 각오로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육군은 투입된 병력들이 안전하게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철저한 개인 방역수칙을 강구한 가운데 2개월간 지원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시, '찾아가는 백신접종' 서비스 개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는 3일 백신접종차량을 배치하고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의사1명, 접종간호사1명, 모니터링 간호사 1명, 행정인력 2명, 이송요원1명 등 6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방문접종 3개 팀과 촉탁의사1명, 촉탁의료기관 간호사2명, 행정인력1~2명으로 구성된 촉탁의 방문접종지원 팀을 구성하고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12인승 승합공용차량 3대에 예방접종 홍보문구를 랩핑하고 ‘찾아가는 백신접종차량’의 배차를 완료했다. 화성시는 백신접종 시 일어날 수 있는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접종이 이뤄지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에 보건소 구급차 및 119구급대, 백신접종차량 등을 배치해 신속한 이송과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119안전센터와 응급 이송병원과의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화성시는 3월 2일부터 23일까지 서남부권 9개소 210명, 동부 동탄권 2개소 90명, 촉탁의방문접종 23개소 570명에 대한 예방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집단위험시설이 높은 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에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