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지방세심의위원회’위원 19명 위촉

URL복사

시세 이의신청·시세 감면 조례 개정 등에 관한 사항 심의·의결 담당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납세자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할 ‘수원시 지방세심의위원회’ 위원 19명을 위촉했다.


위원회는 위원장인 이상용 변호사를 비롯한 변호사·세무사·공인회계사·감정평가사·대학교수 등 위촉직 17명과 당연직 공무원 2명(수원시 경제정책국장, 세정과장)으로 구성된다. 임기는 2021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2년이다.


지방세심의위원회 위원들은 ▲시세(市稅) 이의신청 ▲시가표준액(지방세법에서 적용하는 토지·주택에 대한 금액) 심의 ▲세무조사 대상자·성실납세자 선정 ▲체납자 정보 공개 ▲시세 감면 조례 개정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는 위촉식을 열지 않고, 지방세심의위원회 위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위촉장을 전달했다.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지방세에 대한 전문지식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공정한 세무 행정을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납세자의 민원을 공정하게 심의·의결하고, 납세자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동부지방산림청, 겨울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완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재성)은 최근 겨울철 무분별한 야영이 늘어남에 따라 산림생태계 훼손방지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월 동안 야영·취사행위에 따른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 결과 총 9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여 2건은 입건, 7건은 과태료 부과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입산통제구역 출입, 산림 및 연접지역에서의 화기사용, 야영에 따른 쓰레기 투기를 집중적으로 단속하였다. 특히 야영객의 이용이 많은 곳에 대한 상시 현장단속을 실시하고 넓은 산림면적에 대한 효과적인 감시를 위해 산림드론 및 산불감시카메라를 적극 활용하였다. 동부지방산림청에서는 특별단속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평창 선자령과 같이 불법 캠핑이 빈번하게 이루어지는 지역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산림관할에 관계없이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엄중처벌할 방침이다. 「산림보호법」에 따라 통제구역 출입 시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오염물질 배출 및 취사행위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산림생태계 보호와 개인 안전을 위해 야영은 허가받은 야영장을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건강하고 올바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