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2020년 지속가능교통도시평가 대상

URL복사

국토교통부·한국교통연구원 공동주관… 인구 30만 이상 단일 도시 그룹에서 수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국토교통부·한국교통연구원이 공동주관하는 ‘2020년 지속가능교통도시평가’에서 단일도시 부문 대상으로 선정됐다.


수원시는 인구 30만 이상 단일도시 그룹에서 지난해 최우수상에 이어 올해 대상을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 제15조 및 같은 법 시행령 제11조’를 평가 근거로 인구 10만 명 이상인 75개 시를 대상으로 지속가능 교통도시 조사·평가를 한다.


평가는 교통물류체계 지속가능성에 대해 평가지표별로 지자체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하는 현황 평가와 지자체가 시스템에 입력한 자료를 분석하는 정책 평가 결과를 종합해 순위를 정한다.


수원시는 ▲보행자 중심 정책 운용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정책 ▲친환경 신규 교통수단 보급 노력 ▲자전거 도로 관리·시설 개선 등 평가 지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 생태교통과 관계자는 “이번 평가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효과적인 친환경 교통정책을 발굴하겠다”며 “수원시를 지속가능한 생태 교통 선도도시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동부지방산림청, 겨울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 완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최재성)은 최근 겨울철 무분별한 야영이 늘어남에 따라 산림생태계 훼손방지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월 동안 야영·취사행위에 따른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 결과 총 9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하여 2건은 입건, 7건은 과태료 부과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입산통제구역 출입, 산림 및 연접지역에서의 화기사용, 야영에 따른 쓰레기 투기를 집중적으로 단속하였다. 특히 야영객의 이용이 많은 곳에 대한 상시 현장단속을 실시하고 넓은 산림면적에 대한 효과적인 감시를 위해 산림드론 및 산불감시카메라를 적극 활용하였다. 동부지방산림청에서는 특별단속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평창 선자령과 같이 불법 캠핑이 빈번하게 이루어지는 지역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며 산림관할에 관계없이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엄중처벌할 방침이다. 「산림보호법」에 따라 통제구역 출입 시 30만원 이하의 과태료, 오염물질 배출 및 취사행위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산림생태계 보호와 개인 안전을 위해 야영은 허가받은 야영장을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건강하고 올바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