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구청 행정사무감사 실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양진하)는 제356회 제2차 정례회 기간중인 20일 권선구청, 장안구청의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오전 권선구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김호진(더불어민주당, 율천·서둔·구운동) 의원은 각 동의 문화센터 강의가 획일적이고 일률적인 경우가 많은 점을 지적하며, “시민들의 수요에 따라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각 동의 지역 특색이 반영된 특성화 프로그램을 발굴하는 데에도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영우(더불어민주당, 영화·조원1·연무동) 의원은 “야간에 봉사하시는 방범기동순찰대 봉사자들의 안전을 위해 예산관련 부서와 협의하여 낙후된 차량 교체가 내년에는 꼭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줄 것”과 “관급자재 공급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앞으로는 관내에 있는 생산업체에서 우선 구매하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제교통과 소관업무에 대한 질의에서 송은자(정의당, 비례대표) 의원은 “거주자우선주차제 삭선 시 시민의 불편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들에게 사전 통보를 철저히 해줄 것”과 “권선구 행정타운 내 불법주차 문제와 관련해 시, 관계기관과 중·장기적 대안뿐만 아니라 민원인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단기적 방안도 적극 모색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택(더불어민주당, 광교1·2동) 의원은 “지난 업무보고 때 고보라이트에 대한 예산 전액 삭감 등 고보라이트 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했던 부분인데도 불구하고 고보라이트 설치 사업이 추진됐다”며 지적사항에 대한 검토가 부족했던 점을 꼬집었다.


최찬민(더불어민주당, 지·우만1·2·행궁·인계동) 의원은 “코로나19가 내년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에도 불구하고 내년 주민자치 프로그램이 올해와 별반 차이가 없다”며, “앞으로 사업 계획을 작성할 때는 상황에 맞는 유연성을 발휘하여 현실적으로 작성해달라”고 주문했다.


오후에 이어진 장안구청 감사에서 유준숙(국민의힘, 비례대표) 의원은 신규공직자 내고장 바로알기 현장 견학을 실시 해 신규공직자들이 지역에 대한 이해와 애착을 갖고 근무 할 수 있도록 노력한 점을 칭찬하며 “앞으로도 신규공직자들이 공직자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근무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재선(국민의힘, 매탄1·2·3·4동) 의원은 “민원 처리에 있어 법정처리기한 보다 단축 처리함으로써 시민들이 민원 처리 지연으로 인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이재식(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 의원은 “수의계약 업체선정 과정에서 한 업체에 집중되지 않고 골고루 배분될 수 있도록 업체선정에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획경제위원회는 23일에는 대외협력사무소와 기획조정실에 대한 감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