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창의채움교육센터, '초・중학생 대상의 마을교육 프로그램' 운영

URL복사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평택시 창의채움교육센터는 지난 10월 26일부터 11월 13일까지 관내 초・중학생 대상의 마을교육 프로그램(온마을 프로젝트)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마을교육 프로그램은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에 기반한 마을주민의 삶과 마을에 대한 내용을 담은 지역특색의 교육을 통해 주민과 아이들이 관계망을 형성하는 2020 평택혁신교육지구 신규 사업으로, 마을교사 아카데미 1기 수료생 중 5명이 강사로 활동해 포승읍, 오성면, 용이동, 비전동, 합정동의 마을 배움터에서 텃밭, 책 놀이, 다문화 활동 등 5개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30명의 학생이 참여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김용기 센터장은 “마을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학교, 학생, 지역사회가 함께 성장하고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