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교육지원청 태장초, 6학년 진로프로젝트 운영

URL복사

알고보면 쓸모가 많은 알쓸시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교육지원청 태장초등학교는 11월 20일 6학년 만의 특색 있는 진로 프로젝트인 ‘알쓸시장’을 운영하였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작년보다 규모 면에서 축소되고, 전 학년에 걸쳐 운영하지는 못했지만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각 반의 특색을 살려 차분한 분위기에서 행사를 진행하였다.


자원을 보호하고 절약하는 생활 태도 함양을 목표로 다양한 물품에 관련된 직업을 탐색하였으며, 아울러 물품을 판매하고 소비하는 활동을 통해 경제활동의 중심축인 자유와 경쟁의 원리도 몸소 경험할 수 있었다.


총 4시간에 걸쳐 진행된 알쓸 시장은 2시간은 준비하며, 2시간은 물품 판매와 소비의 시간으로 운영되었다. 준비 시간에는 자신만의 특색을 살린 판매대와 홍보 포스터도 직접 만들고 물건의 가격도 스스로 책정하였으며, 물품 판매 전략을 세우기도 하였다.


운영 시간에는 친구들의 물품을 사고파는 활동을 통해 물품과 관련된 직업뿐만 아니라 물품을 판매하는 직업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게 되었고, 자신에게 필요 없는 물품들이 누군가에게 필요한 물품이 되어 팔리는 것에 흥미를 느끼기도 하였다. 알쓸시장에 참여한 아동들은 코로나19로 알쓸시장을 각 교실 내에서만 운영하는 것에 아쉬움을 표현하고 내년에는 전 학년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성대한 알쓸시장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태장초 이윤수 교장은 “단순한 개념 이해 교육에서 벗어나 직접 참여하는 활동 기회를 학생들이 가짐으로써 생활자원의 효율적 관리가 중요함을 깨닫고 동시에 다양한 직업의 세계를 알고 탐색해 볼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 되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