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민 목소리 정책에 반영합니다" 민원모니터 모집

URL복사

경기도, 제13기 민원모니터 8월 3일부터 9월 15일까지 모집
비대면(이메일) 신청 또는 도내 거주지 시·군 방문신청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도 정책, 민원서비스 및 제도개선 등에 대한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도정에 반영하고자 제13기 경기도 민원모니터(가칭 경기사랑 도민 참여단)를 8월 3일부터 9월 15일까지 44일간 모집한다.

 

경기도 정책에 관심이 많고 활동기간 중 월 1회 이상 온·오프라인 활동 등에 참여 가능한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활용 가능한 사람과 신규 신청자를 우선해 선발한다.

 

모집인원은 100명 내외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신청(이메일 action2@gg.go.kr)하거나 거주지 시·군 민원모니터 담당부서로 지원 서류를 구비해 방문 신청하면 된다.

 

13기 모니터는 주민불편사항 제보에서 벗어나 도에서 시행중이거나 예정인 사업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는 도정 모니터링의 역할을 새롭게 맡는다.

 

민원서식 개선, 도민이 편리한 민원환경 조성, 불합리한 민원처리기준 개선 등 민원서비스 개선 아이디어 제보와 도내 모든 시·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미담수범사례 제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활동기간은 2년간이며, 활동혜택으로는 활동내용에 따라 건당 3만~5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하며, 모니터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연2회) 등이 있다.

 

아울러 경기도는 모니터의 활동 동기부여를 위해 6개월마다 우수 활동자에게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청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 및 민원모니터 게시판에서 확인가능하며, 경기도 열린민원실 민원정책팀(031-8008-2983)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13기 경기도 민원모니터는 주민불편사항 제보보다는 정책제안과 미담사례 제보 위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많은 도민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10년부터 경기도 민원모니터를 운영, 현재까지 1,753명이 활동해 13만9,332건을 제보했으며 7만9,490건의 주민불편사항 등을 처리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