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주한미군 코로나 대응상황 점검을 위한 험프리스 기지 방문

이종호 부시장 기지사령관 면담 및 대응상황 청취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주한미군 입국자들의 확진이 계속됨에 따라 31일 오전 이종호 부시장과 평택시 관계자들은 코로나19 대응상황 점검을 위해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했다.

이날 이종호 부시장은 트렘블레이 험프리스 기지사령관과의 면담에서해외에서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사항을 전달했다.

아울러 해외에서입국하는 병력들의 검역·격리절차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트렘블레이 기지사령관은 “최근 미군 확진자 증가는 병력 순환 배치로 해외 유입이 늘어나기 때문이며 입국자가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14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하고 격리 기간이 지나면 다시 검사를 실시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야 업무에 투입된다”며 이러한 철저한 시스템으로 부내 내 감염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종호 부시장은“해외입국 미군들에 대해 철저한 관리가 계속 될 수 있도록 미군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하며 “평택시는 지난 5월 13일 이후 지역 내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은 시와 캠프 험프리스가 긴밀히 공조해 코로나-19 상황에 잘 대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시는 시민들과 주한미군 장병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