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서의 달 맞아 독서표어 공모전 펼쳐져

경기도민 1인 3편까지 표어 응모가능, 선정작 3편은 시상품 제공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9월 독서의 달을 앞두고 독서의 필요성 인식과 독서인구 저변 확대를 위해 다음달 7일까지 독서표어를 공모한다고 28일 밝혔다.

독서포스터는 출판 진흥과 도서판매를 장려하는 취지로 지난 2007년부터 제작됐으며 포스터로 선정된 도서표지에 어울리는 표어를 응모하면 된다.

올해 선정된 독서의 달 포스터 표지는 ‘숲으로 읽는 그림책테라피 / 김성범, 황진희 지음’으로 숲놀이와 그림책 읽기를 담고 있다.

독서표어는 경기도민이면 1인당 3편까지 응모가능하며 공모기간은 8월 7일 오후 5시까지다.

응모방법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참여로 가능하며 공모 결과는 8월 12일 이후 발표한다.

응모된 표어는 심사를 거쳐 최우수작 1편과 우수작 2편을 선정하며 무작위 추첨을 통해 참가상으로 30명에게 5,000원 상당의 모바일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표어는 포스터로 제작돼 도내 공공도서관·학교도서관 등에 게시되며 온라인을 통해서도 다양하게 활용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