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안양상담소 “코로나19 실내 공기 전파 차단 관련 논의”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조광희의원, 김종찬의원, 문형근 의원 은 지난 16일 경기도의회 안양상담소에 ㈜포워드메디 관계자 여운종, 송을섭과 함께 코로나19 실내 공기 전파 차단 관련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포워드 메디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세계적으로 감염병이 대유행해 감염병 최고 경고 등급인 팬더믹을 선언했으며 향후 더욱 강력해진 변종 바이러스가 전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확산 방지를 위해 “STR-솔루션 통해 인체에 무해한 천연물질로서 대기 중 분사해 실내의 구석구석까지 멸균시킬수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문형근의원, 김종찬의원, 조광희의원은 코로나19가 일상화되고 있어 더 안전한 환경을 위한 노력이 절실함에 ㈜포워드메디 관계자와 함께 코로나19의 실내 공기 전파를 줄일 수 있는 여러 방안을 모색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형근의원은 “문화체육관광, 서비스업생산지수뿐만 아니라 공연, 영화, 방한 관광객 등 모든 수치에서 바닥으로 떨어졌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이고 선도적인 대책을 위해 같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교육기획위원회 김종찬의원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학생과 교직원 등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한 교육환경이 되도록,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강구를 위해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대중교통 승객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과정에 최근 사고가 발생하는 우려가 있어, 경기도민의 안전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