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바람 사업’ 저소득층 에어컨 100대 설치 시작

URL복사

김상돈 의왕시장, 에어컨 설치 현장살피며 관계자 격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김상돈 의왕시장은 2일 저소득층 에어컨 지원 사업인‘신바람 사업’설치 가정을 직접 방문해 현장을 살피고 사업관계자와 에어컨 설치 대상자를 격려했다.

‘신바람 사업’은 지난달 18일 의왕시, ㈜캐리어중앙공조, 의왕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협약을 체결해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에 에어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에어컨을 설치한 다문화가족 방씨 집을 방문한 김상돈 시장은 에어컨 설치를 돕고 가족들과 함께 이날 설치한 에어컨을 작동해보며 환담을 나눴다.

방씨는“코로나 19로 외출도 어렵고 이른 무더위로 아이들과 생활하는게 힘들었는데, 에어컨을 지원해 주셔서 올 여름은 시원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이런 행운을 선물해주신 의왕시와 후원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상돈 시장은 “‘신바람 사업’으로 지역사회 주거취약가정에 에어컨을 지원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며“후원을 해주신 ㈜캐리어중앙공조와 매달 1004나눔에 참여해주시는 기부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다양한 나눔을 통해 보다 따뜻한 의왕을 만들어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졸피뎀' 일본 반입.. SM의 얼굴, 보아까지?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의 이사 겸 보아가 졸피뎀 불법 반입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보아는 자신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트먼트 일본 지사 직원을 통해 해외에서 처방받은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국내 직원 명의로 반입하려다가 적발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에 대해 보아 측은 지난 17일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팬 여러분은 물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하면서도 "이번 일은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니라 해외지사의 직원의 무지에 의한 실수로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해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SM엔터는 "보아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성장 호르몬 저하로 인해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 의사의 권유로 처방받은 수면제를 복용했다"며, "그러나 어지러움과 구토 등 소화 장애 등의 부작용이 심하게 나타났고, 이러한 안 좋은 상황에 대해 해당 직원과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직원은 과거 미국 진출 시 단기간에 일본과 미국을 오가며 시차 부적응으로 인한 수면 장애로 보아가 일본에서 처방받았던 약품에 대해 부작용이 없었던 것을 떠올렸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