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 ‘글빛누리공원’ 개장.. 도서관과 생태공원을 함께 즐긴다

4만5103m²규모로 생태습지 등 갖춰 5월 25일 미리 개방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시민들에게 쾌적한 여가·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영통구 망포동에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제112호 근린공원)’을 지난 5월 25일 개방했다고 3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망포4지구 내 ‘글빛누리공원’은 공사 기간이 2018년 6월~2020년 12월로 아직 준공 완료하지 않았지만, 지역주민들이 글빛누리공원 개방을 지속해서 요청하고 공원 개방 전 시설물 등의 최종 점검이 5월 22일 완료함에 따라 지역주민이 공원을 조기에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개방했다고 설명했다.

 

5월 25일 개장한 생태공원 ‘글빛누리공원’은 ‘망포글빛도서관의 책 향기가 공원 안에 퍼져 어우러진다’는 뜻으로 지어진 이름이며, 지난 2019년 5월 시민을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선정된 공원 명칭이다.

 

 

 

 

글빛누리공원은 공원과 도서관이 울타리 없이 맞붙어 있고, 도서관 창문으로 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구조로 시민들이 여가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생태공원이다.

 

망포글빛도서관은 수원시 21번째 공공도서관으로 2019년 4월 개관했다. 연면적 2929㎡,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어린이·영유아 자료실, 북카페, 종합자료실, 동아리실, 강의실 등의 시설을 두루 갖추고 있다.

 

글빛누리공원은 ㈜하나자산신탁의 기부채납으로 지난 2018년 6월 공사를 시작해 2년여 만에 주민에게 개방했다. 공원에는 소나무 등의 나무 21종 917주와 수수꽃다리 등의 식물 9종 2만 8164본이 식재됐고 사업비는 160억 4800여 만원이 들었다.

 

한편 지난 2일 오전 10시 수원시 공원관리과 직원, 이미경 수원시의회 의원 등 10여 명이 모여 글빛누리공원 개장 맞이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이들은 공원 내 휴게시설·전기 등의 시설물을 종합 점검하고 집수정(물 저장고) 및 배수시스템, 나무 모양, 식재 구조 등 공원 운영 관련 사항을 전반적으로 둘러보았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순재, 매니저 머슴 취급.. "SBS 편파 보도로 60년 명예 실추.. 법적 대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밤새도록 수많은 추측성 글과 이름이 거론되다 30일 새벽, 문제의 원로배우가 '이순재(85)'로 밝혀졌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을 일으키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적으로 보도된 것”이라며,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0일 오전 이순재 소속사 측은 "이순재 선생님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4대 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일주일에 평균 55시간이나 일하면서 추가 수당은 커녕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특히 김 씨는 집에 건장한 손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