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도의원, 하남시 혁신기획관과 ‘숲 유치원’설립 및 ‘반려동물 납골당’ 논의 가져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추민규 의원은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하남시 혁신기획관과 하남 숲 유치원 설립 및 반려동물 납골당 설립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고 21일 밝혔다.

반려동물 납골당 추진은 반려동물 시장 규모 9,000억원 및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는 상황에서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가 1조 원에 육박하고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으며 하남시 고령화·개인화 등 사회 구조적 변화와 반려동물의 사후조치 문제에 따른 긍정적 요인으로 보인다.

또한, 아이들이 하루 종일 숲에서 생활하며 놀이를 통한 자연스러운 학습을 추구하는 유치원 설립을 도교육청 관계자 외에 하남시 기획관과 의견을 나누었다는 점도 ‘숲 유치원 ’ 설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숲 교실은 아이들이 숲에서 뛰어놀고 직접 체험하며 자연과 소통하는 법을 배움으로써 자연에 감사하는 의미를 부여한다.

특히 추 의원의 반려동물 놀이공원 공약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장례문화도 시민들에 의해서 민원이 쇄도한다는 분위기다.

애견인 천만 시대에서 만남이 곧 헤어짐으로 연결되고 버려지는 동물이 많다 보니 환경적인 문제도 사회적인 해결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추민규 의원은 “전체적으로 전용화장장을 보유하거나 개별화장을 진행하는 곳이 하남시에는 없다 보니, 경제적으로 부담을 느껴서 버리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문제점을 바로 잡고 보완하기 위해선 하남시 내에 반려동물 납골당을 설립해 애견인 모두가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준비 중이며 경기도와 하남시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 만들어간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5월 초부터 꽃뫼버들마을코오롱아파트, 동일운수 등 공동주택단지·사업장 7개소에서 경비·청소 노동자 휴게 공간·샤워 시설 개선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가 2015년 시작한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경비·미화 노동자의 휴식 공간을 수리해주는 것이다. 휴게시설에 도배를 하고 장판을 깔고 싱크대 등 내부시설을 수리해준다. ‘한국열관리시공협회 수원시회 불꽃봉사회’가 토목·보일러·배관·전기 공사를, ‘수원도배필름타일학원 스마일봉사회’가 도배·장판 시공을 재능기부로 지원한다. 수원시는 재료비를 지원하고 공사비 일부는 신청 기관이 부담한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22개 아파트·병원의 휴게 공간을 수리했다. 초반에는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했지만, 지난해부터 병원·영세기업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경비·미화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은 수원시의 노동 취약계층 지원·인권 보호사업 중 하나다.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노동자의 권리 보호를 지원하는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수원시 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는 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권리구제지원단을 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