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7회 경기민족굿 한마당 “별다를 것 없던 날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사)경기민예총 경기민족굿연합(이사장 임인출)은 올해 세월호 10주년을 맞아 ‘별다를 것 없던 날에’ 라는 제목으로 오는 5월 25일 안산 문화광장 썬큰광장에서 ‘제17회 경기민족굿 한마당’를 개최한다.

 

공연은 출연진과 시민들이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여전한 상처와 숨길 수 없는 슬픔과 깊은 회한이 존재하는 도시 안산에서 잊지 말아야 할 사건을 되새길 수 있는 마당을 마련하고, 여전히 부족한 세상에 마땅히 필요한 외침을 풍물굿으로 표현하며, 힘들고 지친 우리들의 지난 10년의 세월을 위로하고 응원하면서 앞으로의 10년을 살아갈 희망을 새로운 제의형식으로 풀어낸다.

 

세월호와 이태원 참사 등 사회적 재난에 진심의 마음으로 애도와 성찰, 그리고 정화를 통해 이후의 10년도 세월호 가족들과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발맞추어 생명안전 대동세상을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가려고 한다.

 

내용으로 1장 정화에서는 출연진과 시민들이 서리화를 제단에 헌화하며 취타와 오방기놀이, 오방푸리로 부정하고 더러운 것을 깨끗하게 하며, 2장 “별다를 것 없던 날에“ 음악공연과 창작 노래극, 2인 풍물극으로 함께 공유하며, 3장 희망하고 간절히 원하는 소망을 꽃피워 내는 의지로, 웃다리 판굿공연, 진도 북놀이, 전 출연진의 액맥이 타령,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대동판으로 연결, 추모의 의미와 생명존중에 대한 염원을 함께 담아내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체험행사는 (사)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분들과 4.16 안산시민연대에서 준비한 소망나무 소원지 걸기, 세월호 사진전, 노란리본 나눔, 디퓨져만들기, 꽃다발 만들기, 찻잔 받침대 만들기를 오후 2시부터 진행한다.

 

본 공연은 경기도 후원을 받아 (사)경기민예총이 주최하고, (사)경기민족굿 연합이 주관하는 행사이다.

 

경기민예총 풍물장르 조직인 (사)경기민족굿연합은 안산지부(풍물마당 터주), 의정부지부 (살판협동조합), 수원지부(풍물굿패 삶터), 김포지부(김포들가락연구회), 성남지부(민악솟대, 풍물굿패 우리마당, 풍류사랑방 일과놀이), 여주지부(문화체험공동체 다스름), 부천지부 (풍물굿패 타락) 등 7개지부 9단체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년 정기적으로 풍물한마당을 개최하여 지역전통예술 발전과 수준 높은 예술 향유의 기회를 도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