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영통구 매탄2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생필품 기부 및 봄맞이 환경정비 활동 펼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영통구 매탄2동 바르게살기위원회는 지난 18일 관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하여 쌀과 생필품(화장지)을 기부하고 봄맞이 동네 환경정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바람직한 사회를 만들기를 위해 활발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매탄2동 바르게살기위원회는 때 이른 봄 더위가 찾아온 이날 취약계층 가구 10세대를 방문하여 쌀과 화장지를 직접 전달했으며 추가적으로 깔끔한 동네 만들기를 위하여 산남초~매영로 일대를 청소했다.

 

박형록 매탄2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위원장은“가정의 달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이웃사랑 실천을 위하여 오늘 기부활동을 추진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매탄2동 바르게살기위원회는 저소득층 가구 LED전등 교체, 청소년 선도 캠페인, 환경정화 등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